ADVERTISEMENT

자이언트 거북 대전동물원에 새 둥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25면

아프리카 세이셸 군도에 서식하는 세계적인 희귀종 자이언트 거북(사진)이가 대전동물원에 둥지를 틀게됐다.

대전시와 에코원 선양은 조웅래 회장 등이 세이셸공화국으로부터 초청을 받아 25일부터 세이셸을 방문하는 자리에서 희귀 육지 거북인 세이셸 자이언트 거북이 암수 한 쌍을 기증받아 대전으로 가져오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육지에 서식하는 코끼리 거북의 일종인 세이셸 자이언트 거북은 선원들의 식량으로 사용되면서 무분별한 포획으로 한 때 멸종위기에 처했던 희귀종으로, 길이가 1m를 넘고 수명이 200년 이상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기증받을 거북은 35년생 수컷과 28년생 암컷 한 쌍이며, 3월1일 세이셸 환경부로부터 정식으로 거북이 인수식을 하고 국내로 공수할 예정이다.

이번 거북이 기증은 지난해 10월 한국을 방문한 세이셸공화국의 제임스 앨릭스 미셸 대통령이 대전을 찾아 박성효 대전시장, 선양 조 회장과 계족산 황톳길 맨발체험을 한 뒤 환대에 대한 감사표시로 ‘대전에 동물원이 있다면 세이셸 육지 거북 한 쌍을 기증하고 싶다’는 약속을 하면서 성사됐다.

세이셸에서 한국까지 거북이 한 쌍을 공수하는 데 드는 비용은 3500여만원이 든다. 이번 세이셸 거북의 대전기증에는 에코원 선양이 세이셸 측과 지속적으로 교류하면서 대통령을 초대하고 현지에서 마라톤 대회를 개최하는 등 민간외교가 단단히 한몫을 했다는 평가다.

대전동물원의 이일범 동물관리팀장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희귀종인 세이셸 거북을 정식으로 기증받는 것인 만큼 이들 거북이 오랫동안 국민으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서형식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