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창민 미국공인회계사, “대한민국이 AICPA로 전 세계 경영중심에 서길”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미국공인회계사인 AICPA(American Institute of Certified Public Accountant)는 영국계 공인회계사 자격인 CA(Chartered Accountant)와 함께 세계 어디서나 인정받는 전문직이다. 미국공인회계사(AICPA)는 라이센스 취득 후, 활동분야가 미국에만 국한되어 있지 않고 전 세계 다양한 비즈니스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고소득 전문 직업인, 미국 공인회계사(AICPA)
기본적으로 미국공인회계사(AICPA)의 업무는 크게 Taxation(세무보고), Auditing(감사) 그리고 Consulting(컨설팅) 업무로 나뉘어져 있는데, 지금처럼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기업은 세무 보고나 컨설팅을 통한 비용 절감 등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실제로 비즈니스를 하다가 회계 부분에 대한 지식의 부족으로 큰 손해를 보고 심지어는 감사 이후 망하는 기업들이 있기 때문에 어려운 시기일수록 기업 내 회계 관리에 빈틈이 있으면 안 되므로 회계사의 역할이 더욱 중요시 되고 있다.

의사, 변호사와 더불어 미국 3대 전문직으로 통하는 회계사는 잘 훈련된 전문 직업인으로서 미국 내에서 좋은 대우를 받으며 회계펌 뿐만 아니라 정부조직이나 기업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숫자를 다루는 업무 특성상 타 직업에 비해 외국인 출신이 많다고 한다. 그 중 한국인의 경우, 계산의 정확성과 특유의 섬세함, 그리고 성실함으로 미국 내에서 그 능력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에 실제로 많은 한인들이 미국공인회계사(AICPA) 시험을 준비하고 미국공인회계사(AICPA)로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사실 세금에 대한 업무는 워낙 복잡하고 다양하며, 중요한 세법들이 해마다 바뀌기 때문에 이 분야의 전문가인 한국인 미국공인회계사(AICPA)들이 존재함으로서 한인들의 든든한 사업동반자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LA나 샌프란시스코 등지에 진출해 있는 많은 한국 기업들은 한국어와 영어, 두 가지 언어가 가능한 한국인 미국공인회계사(AICPA)를 선호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들이 미국 진출을 위해서는 유능한 한국인 미국공인회계사(AICPA)가 꼭 필요하기 때문에 현재 활동 중인 대부분의 미국공인회계사의 경우 전문인으로서 높은 연봉과 직책을 받으며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 중이다.

여기에 국제 자본시장이 통합되면서 국제회계기준 역시 빠르게 세계표준기준으로 통일화되는 추세이고,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 International Accounting Standards Board)가 미국회계 기준으로 표준화된 국제회계기준을 따르도록 요구하고 있어 최근, 미국공인회계사(AICPA)의 업무 영역의 범위는 회계, 세무, 재무 등 금융 부분을 넘어 정부 및 교육 업무, 국제 금융 등으로 독자적인 영역을 형성하고 있다. 이렇기 때문에 글로벌 경영을 추진하는 기업이라면 국제투자자문 및 국제조세자문 등 국제적인 분야까지 담당할 수 있는 회계 전문 인재, 즉 미국공인회계사(AICPA)의 영입이 꼭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게다가 한미 FTA 체결과 함께 국내 회계시장 개방도 멀지 않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회계시장이 개방될 경우 실제 미국공인회계사(AICPA)가 직접적으로 국내에서 활동할 수 있게 될 것이므로 AICPA인재 양성이 수요자인 기업이나 취업준비생의 입장에서 구미에 당기는 일이 아닐 수 없는 것이다.

**국제적 회계 인재로서 경쟁력을 갖춰야!
그러나 실제로 한국 내에서 미국공인회계사(AICPA)가 되는 것은 한계가 있다. 최종적으로 미국공인회계사(AICPA) 라이센스를 따기 위해서는 회계펌의 미국공인회계사(AICPA) 밑에서 업무를 한 경력이 필수 요건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미국공인회계사(AICPA) 시험 패스의 문제보다는 이후 회계펌에서의 경력과 실력이 훨씬 중요한데,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국내 학원들의 대부분은 단순하게 미국공인회계사(AICPA) 시험만을 목적으로 족집게식 강의만을 진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현재 한국 내에는 실제 회계펌에서 경력을 쌓아 미국공인회계사(AICPA) 라이센스를 취득한 진정한 의미의 미국공인회계사(AICPA)는 손에 꼽을 정도로 적은 반면, 미국공인회계사(AICPA) 시험에만 합격한 국내 합격자들의 수는 4,000명을 넘기고 있다. 사정이 이러다보니 이들 대부분은 실제로 회계사로서의 역할은 하지 못한 채 단순히 한국 회계사들의 스태프로 일을 한다던가, 파트타임으로 번역 업무를 하는 등 기대에 못 미친 일을 하고 있다고 한다.

이런 현실에 대해, 현재 미국에서 미국공인회계사(AICPA)로도 활동하고 있는 김창민 카스아카데미(AICPA, MBA) 학장은 교육자이자 선배로서 통탄을 금치 못하며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조언했다.

“한국에 있는 많은 유능한 인재들이 글로벌 시대 최고의 회계 인재들로 성장하여 전 세계 경영의 중심에 위치하길 바라마지 않으며, 그래서 미국공인회계사(AICPA)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는 단순히 시험 합격만을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닌, 실력을 겸비한 진정한 미국공인회계사(AICPA)가 될 수 있는 준비를 하라고 얘기해 주고 싶다.”

전 세계 경영을 이끌어 갈 최고의 회계인재 양성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김창민 학장은 지난 1999년, LA에 California Accounting School을 설립하고 초기에는 미국현지에 있는 한인들을 대상으로 미국공인회계사(AICPA) 시험준비 과정을 운영하다가 2001년, CASAcademy,Inc.로 이름을 바꾸고 현재까지 활동 중에 있다.

특히, 2008년부터는 한국에 있는 학생들에게 미국공인회계사(AICPA) 라이센스 취득의 기회를 넓히기 위해 국내 최초의 미국공인회계사(AICPA) 양성 교육기관인 카스아카데미(www.casacademy.co.kr)를 통해 미국공인회계사(AICPA) 라이센스 취득 통합 과정인 CAS Master 프로그램을 개설, 운영함으로써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CAS Master는 기본적으로, 실제 미국에서 회계사로 활동하는 회계사들의 강의를 들으며 미국공인회계사(AICPA) 시험을 준비하는 AICPA Review 코스와 미국 회계펌에서의 인턴쉽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회계 업무에 초점을 맞춘 ESL 강좌, 그리고 MBA 코스로 구성되어 있는 통합 프로그램이다.

뿐만 아니라 카스아카데미에서는 형성되어 있는 캘리포니아 지역 내의 220여개의 회사와 네트워크망을 활용하여 잘 훈련된 학생들이 좋은 회계펌에서 인턴쉽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한다.

김창민 학장은 자신이 처음 미국을 접하고 막막했었던, 그리고 AICPA를 알게 돼 희망의 빛을 보게 된 지난날을 회고하며 “미국은 아주 넓고 낯선 땅이지만 그만큼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많은 곳이고 충분히 도전해 볼 가치가 있는 곳”이라고 말하고, “한탕주의가 아닌, 실제 한국인의 근면성으로 열심히 노력한다면 한국 사람도 미국에서 좋은 기회를 잡고 분명 성공할 수 있으니 전 세계를 무대로 자신 있게 도전해 보라.”며 용기를 북돋았다.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 자료입니다.>

조인스닷컴(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