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미네르바 프로젝트, 아시아 첫 커리큘럼 개발 협력

중앙일보

입력

미네르바 프로젝트 설립자 벤넬슨 씨, 한동대 캠퍼스에서 강연

미네르바 프로젝트 설립자 벤넬슨 씨, 한동대 캠퍼스에서 강연

한동대학교는 교육 혁신기관인 미네르바 프로젝트와 손잡고 교양교육 커리큘럼 고도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한동대가 미네르바와 커리큘럼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양 기관의 협력 계약은 지난 1일 미네르바 대학의 설립자인 벤 넬슨(Ben Nelson)씨가 한동대를 직접 방문해 이루어졌으며, 대학 교육의 혁신을 주도해 온 양 기관의 공통점이 바탕이 되었다.

1995년에 설립된 한동대학교는 96년 국내 최초로 무전공 무학과 학생 선발과 함께 복수전공 및 연계전공 의무제도를 도입하며 대한민국의 교육 혁신을 주도해 왔다. 미네르바 대학은 21세기에 맞는 대학 경험을 재정의하기 위해 2011년 벤 넬슨이 설립한 교육 기관으로, 고등교육기관의 혁신성을 평가하는 WURI (The World University Ranking for Innovation) 랭킹에서 2022년과 2023년 연속해서 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학으로 선정되었다. 한동대와 미네르바는 교육 혁신 외에도 ‘개인의 성취가 아닌 세상을 위한 교육’ 이라는 철학을 공유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한동대와 미네르바 프로젝트의 교양 교육 커리큘럼 개발 계약을 통해, 한동대는 미국 문화 배경에서 개발된 미네르바 교육 콘텐츠를 한국적 맥락에서 적용할 수 있도록 커리큘럼을 개발하게 된다. 또한 AI 시대에 요구되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미네르바 교육 방식을 도입한다.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은 “미네르바의 4C(Critical Thinking, Communication, Collaboration, Creativity) 중심 교육과정과 한동대학교의 배움과 나눔을 동시에 함양하는 인성교육을 통합시킨 공동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운영할 것이다. AI 시대에는 ‘나 먼저’ 가 아니라 ‘너 먼저’의 태도로 기술을 이용할 수 있는 전인지능인재 즉, HI (Holistic Intelligence) 인재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벤 넬슨 설립자는 한동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AI가 여러분이 하는 일을 대체하게 하지 말라. AI의 도움으로 업무 향상이 되겠지만, 중요한 것은 기술을 어떻게 활용할 지에 대한 지혜와 분별력을 갖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동대학교는 “why not change the world?”의 슬로건을 표방하며 세상을 변화시키는 글로벌 리더를 양성하는 교육 중심 대학이다. “배워서 남주자”는 교육 철학으로 ‘나’ 가 아닌 ‘남’을 위해 지식을 사용할 것을 강조한다. 개교 이후 글로벌 교육을 지향해 왔으며 현재 60 여개국 출신의 학생들이 한동대에서 공부하고 있다. 24년 가을 학기부터는 다양한 전공을 가진 학생들이 팀을 이루어 에디오피아, 인도네시아 등의 국가에 머물면서 현장 문제를 발굴, 해결하며 학점을 인정받는 글로벌로테이션프로그램(global rotation program)을 도입한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미네르바 프로젝트는 전 세계 기존 교육 기관과 협력하여 학제 간 커리큘럼, 기술, 교육학을 활용하여 커리큘럼을 개혁함으로써 전 세계 학습의 미래를 주도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