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딩하오의 묘수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딩하오 9단 ● 김승진 4단

장면 7

장면 7

장면⑦=2006년생 김승진은 뜨겁다. 흑▲ 6점의 목숨을 담보로 큰 그림을 그리려 한다. 상대는 세계 챔프지만 전혀 떨지 않는다. 바둑은 천변만화하는데 오히려 투지가 지나쳐 걱정이다.

김승진은 흑1로 진로를 막아선다. 이때 등장한 백2가 놀랍다. 흑3의 절단은 뻔한데 딩하오는 도대체 무슨 수를 보고 있을까. 백 8점의 숨통이 끊어진다면 바둑도 끝이다.

백의 묘수

백의 묘수

◆백의 묘수=실전을 본다. 딩하오의 백1은 일종의 자살수. 흑2로 백 8점이 단수에 몰렸다. 꽁꽁 막혀 살 길이 없어 보인다. 한데 여기서 백3으로 가만히 따낸다. 이게 기막힌 묘수였다. 흑은 자충이라 A로 몰 수 없다. 어차피 백은 갇혔으니 천천히 몰면 되지 않을까. 아니다. 외곽의 흑이 해결이 안 된다. 전설의 묘수 풀이집 『현현기경』에나 나올 신기한 형태가 등장했다.

실전 진행

실전 진행

◆실전 진행=계속 실전이다. 김승진은 흑1로 단수했고 그 순간 백도 2로 양단수. 흑3으로 따내자 백도 흑 5점을 빵 따낸다. 외길이다. 백이 멋지게 해냈다. 흑이 망했을까. 아니다. 흑도 5로 상변 일대를 모조리 잡았다. AI의 계산은 백 1집반 우세였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