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고향 간 판다에 불과" 홍준표, 푸바오 고향서 한 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진 페이스북 캡처

중국 청두시를 방문한 홍준표 대구시장이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언급하며 “판다 팔자가 사람보다 더 낫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고급 단독 빌라에 하루 10시간을 먹고 나머지는 잠을 잔다는 판다의 팔자가 사람보다 더 낫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유비의 나라 사천성 청두(成都)는 중국 서부 대개발의 중심이자 인구 2500만으로 중국 4대 도시로 도약하는 첨단 산업도시”라며 “판다로 유명한 청두는 우리나라에 왔던 푸바오가 사는 친근한 도시이기도 하다”고 부연했다. 이번 방문에 대해선 “청두시에서 마련한 공식 일정”이라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판다와 관련된 한 지지자의 댓글에 “대구대공원이 완공되면 판다를 대구에도 데려올 수 있겠지요”라는 답변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홍 시장은 푸바오를 두고 “고향으로 간 판다에 불과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지난 23일 자신의 정치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 한 네티즌이 “(중국) 청두에 푸바오가 산다고 합니다. 푸바오도 만나시나요?”라고 묻자 “푸바오에 집착하는 분들 속내를 모르겠다”며 “푸바오는 용인 자연농원에 있다가 고향 간 판다에 불과하다”고 했다.

푸바오는 국내에서 최초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로 ‘용인 푸씨’ ‘푸공주’ 등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