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사상 최초 전직 대통령 형사 재판…트럼프 "이건 정치적 박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형사재판에 출석했다. 미국 전직 대통령이 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는 것은 사상 최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혼외정사를 입막음하기 위해 돈을 지불한 것과 관련한 혐의로 재판에 출석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혼외정사를 입막음하기 위해 돈을 지불한 것과 관련한 혐의로 재판에 출석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성 추문을 입막음하기 위해 돈을 지불하고, 관련 기록을 위조하는 등 34개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무죄를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맨해튼 형사법원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에게 이 재판이 “박해”이며 “미국에 대한 공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아무도 이런 재판을 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재판은 올해 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로 나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받을 형사재판 4건 가운데 하나다. 올 11월 선거 전에 재판 일정이 정해진 사건도 이 건이 유일하다.

재판 첫날인 이날부터 첫 주간에는 뉴욕 주민으로 이뤄지는 배심원을 선정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직전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와의 과거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을 통해 ‘입막음 돈’을 지급한 뒤 그 비용과 관련된 회사 기록을 조작했다며 34개 혐의를 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