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로 대박난 '어남선생' 류수영…美명문대서 깜짝 근황 포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류수영(본명 어남선)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대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소장 신기욱 교수) 개최한 '한국 음식 콘퍼런스'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류수영(본명 어남선)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대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소장 신기욱 교수) 개최한 '한국 음식 콘퍼런스'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요리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만들기 쉽고 맛있는 레시피를 잇달아 선보여 화제가 된 배우 류수영(45·본명 어남선)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명문 스탠퍼드대학교 강단에 섰다. 데뷔 26년 차 배우가 아닌 '셰프'로서 한식 관련 강연을 하기 위해서다.

류수영은 이 대학에서 열린 '한국 음식 콘퍼런스'에 이날 요리 인플루언서 '어남선생'(류수영 본명에 선생을 합친 별칭) 자격으로 참석했다.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소장 신기욱 교수)와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개최한 세미나에는 류수영을 보기 위해 150여명의 청중이 몰려들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자신의 요리 경험과 철학을 소개했다.

스탠퍼드에서 그는 "저에게 배우와 셰프는 이제 엄마냐 아빠냐의 느낌으로 비슷한 것 같다"며 "방송에서 요리한 지 4년 됐는데, 2년 전부터는 직업적 의무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을 보고 그대로 따라 하기 때문에 머리에서 쥐가 난다"며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함부로 만들 수 없다. 연기는 내 스타일대로 하면 되지만 밥은 내 스타일대로만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류수영은 '가장 좋은 요리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만드는 사람도, 먹는 사람도 행복한 요리"라며 "하는 사람이 너무 힘들면 안 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식의 세계화에도 이 같은 '심플 전략'이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유튜브 댓글에는 한식 메뉴를 언급하며 '보다 간편한 레시피로 바꿔달라'는 영어 요청이 쏟아진다"며 "그래서 레시피를 연구할 때 조리 과정을 대폭 축소하고, 생소한 식재료는 과감하게 생략하는 걸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우 류수영(본명 어남선)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대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소장 신기욱 교수) 개최한 '한국 음식 콘퍼런스'에서 자신의 요리 경험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류수영(본명 어남선)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대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소장 신기욱 교수) 개최한 '한국 음식 콘퍼런스'에서 자신의 요리 경험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수영은 그동안 290여개에 달하는 자신만의 레시피를 개발했다고 했다. 그는 "새로운 메뉴를 만드는 게 스트레스로 다가올 때도 있지만 다행히 한식은 김치만 300종을 넘어 여전히 할 수 있는 게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레시피를 위해 "박하선씨(아내)가 말도 안 되게 많이 먹는다"며 "제육볶음만 3∼4주를, 닭갈비는 일주일을 먹었다"고 웃었다.

또 '요리의 사업화' 관련해 묻자 그는 "크게 생각 안 해봤다"며 "돈을 많이 버는 것은 근사할 수 있는데, 아티스트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장사 전선에 나가는 것을 부끄러워하는 경향이 여전히 있다"고 고개를 저었다. 인기를 끌면서 느끼는 부담감이나 의무감에 대해선 "직업적인 것은 다 힘들다"면서도 "그래도 재미있다. 행복한 순간이기 때문에 불평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음 달에는 해외에 나가서 요리하는 프로그램을, 오는 9월에는 1년 만에 드라마를 촬영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험한 곳에 가서 현지 재료로 한식 비슷한 것을 만든다"며 "(고추)장 등 몇 가지만 챙겨가서 현지 재료로 뭔가를 뚝딱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연기를 하면 요리를 하고 싶고, 요리를 하면 연기를 하고 싶다"며 "앞으로 가능하다면 두 개 모두를 죽으라고 해보려고 한다"고 언급해 큰 박수를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