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그때 당 없어지게 뒀으면, 무기력 웰빙정당 안됐을텐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 지난 6일 오전 대구 중구 삼덕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 지난 6일 오전 대구 중구 삼덕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 2017년 탄핵 대선 당시를 떠올리며 "그때 당이 없어지도록 그냥 두었으면 지금처럼 무기력한 웰빙정당이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의 참패를 통탄했다.

홍 시장은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2017년 3월 탄핵대선을 앞두고 당이 지지율 4%로 폭망해 당의 존폐가 걸렸을 때 창원까지 내려온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대선에 출마해서 당을 살려 달라'는 요청을 뿌리치지 못하고 당을 살리겠다는 일념으로 경남지사 사퇴하고 탄핵대선에 나갔다"며 회상했다.

홍 시장은 "(정우택) 당대표 직무대행은 선거비용 환수 못 받는다고 TV 법정광고 44회를 11회로 줄였고 그마저 모두 잠자는 심야 시간대에 값싸게 방영해 선거비용을 문재인, 안철수의 절반 정도밖에 쓰지 않았다"면서 "대선자금 빌려준 은행은 돈 못 받을까 봐 매일 여연(여론조사연구소)에 와서 지지율 체크를, 사무처 당직자들은 질 것이 뻔하다면 6시만 되면 대부분 퇴근해 버렸다"고 했다.

또 "TV토론에선 우리 당을 뛰쳐나가 출마한 후보(유승민)는 문재인 공격은 (하지) 않고 나만 물고 늘어졌고 경기도 어느 연설회장에서는 개천가 다리 밑에 30여명 모아놓고 연설하라고 하기도 했다"며 당시 고립무원 상태에서 당을 살리려 한 그의 행보를 읊었다.

홍 시장은 "선거기간 내내 15%만 득표해 선거비용 보전만 받게 해달라고 빌었는데 24.1% 득표율로 안철수를 제치고 2등 했을 때 당 재정 파탄은 면했기에 국민들에게 참 고마웠다"며 "그렇게 해서 살린 당이 지금의 국민의힘이다"고 강조했다.

다만 "후회되는 건 그때 당이 없어지도록 그냥 두었으면 지금처럼 무기력한 웰빙정당이 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돌아보면 참 후회된다"고 털어놨다.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175석(지역구+비례 대표)을 확보하며 단독 과반 제1당 지위를 유지하게 되는 등 국민의힘의 참패 결과에 따른 글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