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게 단속함정 탄 尹 "북한도 中불법조업 강력 단속하는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과 "중국과 군사동맹을 맺고 있는 북한도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에는 강력하게 단속하는데, 그동안 우리가 대중 관계를 우려해 그러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며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천 중구에 위치한 해양경찰청 서해 5도 특별경비단을 방문해 꽃게철 중국 어선 불법조업 단속 현장을 점검했다.

지난해 10월 23일 서특단은 해경이 배에 쉽게 올라타지 못하도록 배 양쪽에 쇠창살을 달고 지그재그로 도주하던 불법 중국어선 2척을 나포했다. 사진 서해5도 특별경비단

지난해 10월 23일 서특단은 해경이 배에 쉽게 올라타지 못하도록 배 양쪽에 쇠창살을 달고 지그재그로 도주하던 불법 중국어선 2척을 나포했다. 사진 서해5도 특별경비단

윤 대통령은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 문제는 우리 수산자원 안보라는 측면에서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오직 국민의 안전과 이익만을 보고 수산 안보를 지키는 일에 전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직접 단속 함정인 해경 3005함에 승함해 박생덕 서해 5도 특별경비단장으로부터 배타적 경제수역과 NLL(북방한계선)에서의 불법조업 중국 어선 단속 현황 등에 대해 보고받았다.

윤석열 대통령.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 김현동 기자

또 연평도 인근에서 직접 중국어선 불법조업을 단속 중인 해경 518함장 이강철 경감과의 영상통화를 통해 우리 어민의 조업 상황과 중국 어선 단속 현황도 점검했다.

지난달 14일 민생토론회에서 전남 여수의 한 어민은 "중국 어선이 우리나라 연근해를 침범해 물고기를 싹쓸이한다"고 윤 대통령에게 고충을 호소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해수부와 해경청을 중심으로 강력한 단속을 지시했다.

정부는 지난달 25~31일까지 특별 단속을 통해 불법조업 중국 어선 5척을 나포하고 36척을 퇴거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