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대병원 결국 ‘비상 경영’ 선언…병동 60개 중 10개 폐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의 전경. 뉴스1

지난달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의 전경. 뉴스1

국내 ‘빅5 병원’ 중 한 곳인 서울대병원이 비상경영 체제로 전환했다.

김영태 서울대병원장은 2일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의대 증원에 반발해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의 공백이 길어짐에 따라 ‘비상 경영 체제’로 전환하고 올해 배정 예산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공지했다.

병원 측은 “언론을 통해 알려진 바와 같이 우리 병원을 포함한 수련병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우리 서울대학교병원 그룹은 부득이 비상 경영 체제로의 전환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배정된 예산을 원점에서 재검토하여 비상진료체계는 절대 무너지지 않도록 유지하고 최대한 효율적으로 집행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금 불편하시더라도 환자 안전을 위해 교직원 여러분께서 널리 이해해 달라”며 “여러분의 헌신으로 코로나19팬데믹을 슬기롭게 이겨왔다. 이번 위기 또한 함께 힘을 모아 극복하자”고 협조를 당부했다.

서울대병원은 지난달 말 기존 500억원 규모였던 ‘마이너스 통장’의 한도를 2배로 늘려 1000억원 규모로 만드는 등 의료공백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해왔다. 본원은 전체 60여개 병동 중 10개가량을 폐쇄했으며 병동 간호사들을 중심으로 무급휴가 신청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