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라면 인증샷' 유행에 한라산이 운다…"제발 국물 남기지 마세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한라산 자료사진. 뉴시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한라산 자료사진. 뉴시스.

제주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가 한라산의 청정 환경 보존을 위해 '라면 국물 남기지 않기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한라산 탐방객 사이에서 등반 중 컵라면을 먹는 '인증샷'이 유행하면서 남긴 라면 국물 등 음식 쓰레기가 골칫거리가 됐기 때문이다.

도에 따르면 탐방객들은 주로 윗새오름(해발 1740m)에서 보온병에 가져온 뜨거운 물로 컵라면 등 음식물을 섭취하고 있다.

이곳에 음식물처리기 통이 있지만 현장에서 처리되는 게 아니라 수거해야 하는 방식이라 수거 시 상당한 무게를 감당하며 산에서 가지고 내려와야 한다.

또 국물을 따로 버리는 통도 비치했지만 역부족이라 탐방객들이 화장실 혹은 땅에 라면 국물을 버리는 상황이다.

이에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음식물 섭취를 막을 수는 없으니 최소한 라면 국물이라도 남기지 않아 쓰레기를 줄이자는 차원에서 이 같은 캠페인을 마련했다.

'라면국물 남기지 않기 운동' 홍보를 위해 현수막 및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탐방객들에게 알리고, 성수기에는 직원들이 어깨띠 착용해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관계자는 "한라산을 찾는 모든 탐방객이 라면 국물 등 오염물질을 남기지 않는 작은 실천을 통해 한라산의 청정환경을 지켜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