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일·북 간 유익한 관계 실현은 양국 이익에 부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북한과의 정상회담 추진 노력을 계속할 뜻임을 밝혔다. 28일 교도통신·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북 간에 유익한 관계를 실현하는 것은 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크게 기여한다는 제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북·일 정상회담이 "납북자를 한 번에 귀국하기 위한 것인가, 아니면 우선 교섭의 창구를 열기 위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상대가 있는 문제"라며 "기존의 여러 현안을 해결하는 기본 방침을 실현하기 위해 계속 총리 직할의 고위급 대응을 해나가고 싶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25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기시다 일본 총리로부터 정상회담 제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도 이날 "북한과 모든 현안을 해결하려면 정상회담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상대가 있는 얘기"라며 "지금, 결정된 것은 없다"고 답했다.

그런데 김여정은 하루 만에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일본은 역사를 바꾸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며 새로운 조일(북·일) 관계의 첫발을 내디딜 용기가 전혀 없다"며 "조일 수뇌 회담은 우리에게 있어서 관심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책임을 일본에 돌렸다. 김여정은 "(일본은) 저들과 아무런 관계도 없는 그 무슨 핵·미사일 현안이라는 표현을 꺼내 들며 우리의 정당방위에 속하는 주권행사를 간섭하고 문제시하려 들었다"며 "해결되려야 될 수도 없고 또 해결할 것도 없는 불가 극복의 문제들을 붙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상회담을 하려거든 비핵화 문제와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지 말라'는 기존 주장을 반복한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