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정치 보복, 막말 감싸기로 얼룩진 민주당 공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30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강북을 전략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강북을 전략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노골적 박용진 죽이기, 노무현 비하까지 옹호

국민의힘도 조수연 ‘일제옹호’ 논란 해결 안 돼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강북을 공천은 이재명식 정치 보복의 결정판이다. 강북을의 현역인 박용진 의원은 의원 평가 하위 10%에 포함돼 ‘경선 득표 30% 감산’이라는 페널티를 받고 경선을 치렀다. 박 의원이 2022년 당 대표 경선 때 이 대표를 날카롭게 공격한 게 화근이었다. 당시 이 대표는 “박용진 후보도 공천 걱정 안 하는 당을 확실히 만들겠다”며 짐짓 통 큰 모습을 보였으나 속내는 정반대였던 셈이다.

박 의원은 2차 경선까진 진출했지만 결국 페널티를 극복하지 못하고 친명계 정봉주 전 의원에게 패배했다. 그런데 정 전 의원이 과거 막말 논란에 휩싸여 공천이 취소되자 경선 2위였던 박 의원에게 후보를 물려줘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지만 이 대표는 “승부가 났는데 우승 후보가 문제 됐다고 해서 차점자가 우승자가 되지는 않는다”며 재경선을 선언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에선 경선에서 이긴 손훈모 후보가 경선 부정을 저질렀다는 이유로 공천을 취소하고, 2등이었던 김문수 후보를 공천자로 결정했다. 김문수 후보는 이 대표의 특보를 맡은 친명계다. 순천-광양-곡성-구례갑에선 차점자가 승자가 됐는데 강북을은 그렇게 안 하는 이유가 너무나 뻔하지 않은가.

강북을의 재경선 룰은 더욱 기가 막힌다. 강북을 후보를 뽑는 것인데도 전국 권리당원 투표 70%와 강북을 권리당원 30%를 합산하는 방식을 동원했다. 박 의원의 지역 조직력을 무력화한 것이다. 또 박 의원의 30% 감산 페널티는 그대로고, 상대 조수진 후보는 여성·신인 가산 혜택 25%를 받는다. 이러니 해도 너무 한 보복이라는 얘기가 안 나올 수 없다.

경기 안산갑에서 공천을 받은 양문석 후보는 과거 칼럼에서 “노무현은 불량품” “낙향한 대통령으로서 우아함을 즐기는 노무현씨에 대해 참으로 역겨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는 등의 막말이 드러나 친노·친문계의 강력한 반발을 사고 있다. 국민의힘 후보가 말했어도 문제될 발언인데, 민주당 후보라니 후보 교체론이 나오는 게 당연하다. 그런데도 이 대표는 돌연 “정치인에 대한 비판은 표현의 자유”라며 양 후보를 감싼다. 양 후보는 이곳의 현역인 전해철 의원을 잡기 위해 꽂은 친명계 ‘자객’이기 때문이다. 전 의원은 이 대표와 세상이 다 아는 견원지간이다. 이 대표가 이렇게까지 무리를 하는 건 현재 판세가 유리하다고 보는 자만 때문이겠지만 민심은 이 같은 전 과정을 꼼꼼히 들여다보고 있다.

막말과 관련해선 국민의힘도 자유롭지 않다. 장예찬(부산 수영)·도태우(대구 중-남) 후보의 공천을 취소했지만, 조수연(대전 서갑) 후보의 ‘일제옹호’ 발언 논란은 현재진행형이다. 겸손한 정당이 유권자의 마음을 잡기 마련인 게 총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