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노예라면서 왜 증원 반대할까"…MZ전공의 답은 이랬다 [영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의료현장을 이탈한 지 한 달째에 접어들었습니다. 류옥하다 전 가톨릭중앙의료원 인턴 대표(26)는 4주 전, 일을 가장 먼저 그만둔 전공의 가운데 한 명이지만 어쩌면 이 한 달 동안 더 바빴을지도 모릅니다. 본지(지난달 23일) 등 국내 언론 인터뷰뿐만 아니라 외신 인터뷰・국회 토론회까지 나서 개인 입장임을 전제로 주변 전공의들의 상황을 전해왔기 때문입니다.

올해로 26살,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인 류옥하다씨와 지난 6일 중앙일보 사옥에서 3주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이 사이 사태는 더 혼란스러워졌지만, 갈수록 뚜렷해지고 있는 것도 있습니다. 정부는 물론 의사 선배들도 ‘MZ세대 의사’를 대하는 데 능숙하지는 않다는 점입니다. 정부의 복귀 명령에 전공의들은 “노동을 강요하지 말라”고 맞서고, 의사 선배들은 “MZ는 신인류(주수호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라고 말할 뿐입니다.

왜 이럴까요. 류옥씨가 MZ세대임을 짚은 이유입니다. MZ세대 의사와 의대 증원을 제대로 보는 법이 무엇인지 토론했습니다. 의대 증원 이슈뿐만 아니라 이 과정에서 드러난 의사 집단의 속사정까지도 들여다보기 위해 토론의 형식을 빌렸습니다. 인터뷰하러 온 줄 알았던 류옥씨가 놀라긴 했지만 기꺼이 응해줬습니다.

“왜 한 주에 100시간 일하는 ‘의료 노예’라고 말하면서 의대 증원에 반대할까”, “병원 환자들을 위해 일하면서 충분히 반대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이번 사태에서 엿볼 수 잇는 의사들의 선민의식에 여론이 등을 돌린 점도 있다” 등 조금 까다로울 수 있는 질문에 MZ전공의는 어떻게 답변했을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