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화천 ‘200억짜리 돌봄시설’…경북선 ‘24시 어린이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2면

공연장·파티룸 등을 갖춘 토털 돌봄시설, 청년을 위한 반값 또는 초저가 임대 주택. 지난해 4분기 합계 출산율이 역대 최저인 0.65명을 기록한 가운데, 전국 자치단체가 자녀 돌봄과 주거 부담을 덜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3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강원 화천군은 지난달 27일 초등 돌봄시설인 ‘화천커뮤니티센터’를 개관했다. 216억원이 투입된 이곳은 공연장, 실내 놀이터와 파티룸, 돌봄시설, 체육관, 창의교육실을 갖췄다. 맞벌이와 한 부모, 다자녀 가정 초등학교 1~2학년생 100명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군이 임대주택을 짓고 전입 가정에 보증금과 월 임대료를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인구 2만3000여 명인 화천군은 2017년부터 저출산 해법으로 교육과 보육지원 사업을 해왔다. 지난해 합계 출산율 1.26으로, 강원도 시·군 평균(0.89)보다 30% 정도 높다.

서울 노원구는 2018년 전국 최초로 초등학교 방과 후 돌봄 시설인 ‘아이휴 센터’ 운영을 시작해, 현재 28개를 가동 중이다. ‘아픈 아이 병원동행 서비스’도 노원구가 2019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 저출산 대책이다. 노원구는 지난해 합계 출산율(0.67)이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았다. 구 관계자는 “출산축하금 등 일회성 지원보다 아이를 안심하고 키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게 성과를 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경북은 올해 ‘온종일 완전 돌봄’을 목표로 경북형 돌봄 정책을 추진한다. 육아기 근로자를 위한 ‘조기퇴근 돌봄’, 교육부 주관 늘봄학교 운영을 돕는 ‘경북형 학교 늘봄’, 24시 어린이집·24시 응급처치 편의점 등을 확대하는 ‘심야돌봄’ 등 3가지 시책이다.

지난해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출생아 수가 증가한 충북은 청년부부 주거부담 완화를 위해 ‘반값 아파트’ 250가구 공급을 구상 중이다. 지난해 ‘만원 임대주택’을 선보인 전남 화순군은 이달 말 추가 입주자를 모집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