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홍영표 "이재명, 자기 가죽은 안벗겨" 발언에…이동주 "뵈는게 없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홍영표 의원이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대놓고 항의한 것과 관련 “단수 공천받고 4선 하니까 눈에 보이는 게 없느냐”고 비판했다. 비례대표인 이 의원과 홍 의원은 인천 부평구을 공천을 두고 경쟁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홍 의원을 겨냥 “왜 하위 10%인지 모르시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친명(친이재명), 홍 의원은 친문(친문재인)으로 분류된다.

이 의원은 경쟁자인 홍 의원에 대해 “21대 국회 들어 법안 발의가 28개뿐이고 처리 안건은 단 두 건이다. 그것도 하나는 누구나 발의할 수 있는 일몰연장”이라며 “도대체 4년 동안 뭘 했느냐.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느라 일할 시간이 없었나”라고 직격했다.

이어 “대선 때 가슴에 손을 얹고 진정으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했느냐. 19·20·21대 총선에서 단수 공천을 받고 4선 하니까 눈에 보이는 게 없느냐”며 “본인은 당연히 공천을 받는다는 오만에 빠져 있던 것 아니냐. 그러니 국방위원이 북한에서 미사일을 쏘는데 골프나 치고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으로 박용진, 노웅래, 홍영표 의원 등이 보인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으로 박용진, 노웅래, 홍영표 의원 등이 보인다. 연합뉴스

또 “8년 전 현역의원 평가가 처음 도입됐을 때 비문(비문재인) 의원들이 탈당하니까 ‘의원들 20%를 엄정하게 평가해 공천에서 배제하고 결선 투표를 도입하는 등 제대로 시행하면 대단한 변화’라고 말했던 것을 기억이나 하느냐”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홍 의원은 부디 제발 탈당하지 마시라. 당당히 경선에서 꺾어 버릴 것”이라고 적었다.

앞서 홍 의원은 27일 의원총회에서 ‘혁신은 가죽을 벗기는 아픈 과정’이라고 했던 이재명 대표를 향해 “자기 가죽은 벗기지 않는다”고 면전에서 비판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