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0년전 돼지 사료, 이젠 인간이 탐낸다…까만 덩어리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검은 송로버섯. AFP=연합뉴스

검은 송로버섯. AFP=연합뉴스

철갑상어알(캐비어), 거위간(푸아그라)과 함께 세계 3대 진미로 불리는 송로버섯(트러플)이 30년 전에는 중국에서 돼지 사료로 쓰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25일 "돼지 사료였던 중국산 송로버섯이 30년이 지난 지금 인기 있는 고급 별미로 발전했다"며 지난해 중국의 송로버섯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지난해 32.5t(톤)의 냉동 및 신선 송로버섯을 수출했다. 이는 전년 대비 58.6% 증가한 물량이다. 이를 두고 SCMP는 "중국이 송로버섯 수출을 통해 지금까지 서구 시장이 지배했던 고급 식재료 무역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과거 중국 농민들은 유럽 등지에서 송로버섯이 귀한 식재료로 사용된다는 사실을 알기 전까지 이를 돼지 사료로 사용했다. 이후 1994년부터 중국 쓰촨성은 프랑스와 이탈리아, 독일에 검은 송로버섯을 판매했다.

이때부터 30여년이 흐른 2022년 중국은 네덜란드, 한국, 벨기에를 제치고 송로버섯 수출국 1위에 올랐다. 중국산은 다른 나라의 송로버섯과 맛이 비슷하지만 대량 생산을 통해 가격이 훨씬 저렴하다는 게 그 이유로 꼽힌다.

중국 송로버섯은 세계 생산량의 약 80%를 차지하는데, 그중 윈난성이 60%를 점유하고 있다. 윈난성에서 생산하는 송로버섯은 연간 300t으로 프랑스의 연간 생산량보다 10배가량 많다. 프랑스산 검은 송로버섯은 1㎏당 82달러(약 10만원)로 중국산보다 8배 비싸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중국산 송로버섯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여러 과제가 남았다고 말한다. 중국산 검은 송로버섯은 프랑스산과 염기서열이 96% 유사하지만 품질이 일정하지 않다는 한계가 있다고 SCMP는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