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통 벗고 강남 출근길 활보…마약 투약 30대 작곡가 구속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마약을 투약한 뒤 환각 상태에서 웃통까지 벗고 강남 한복판을 활보한 30대 작곡가가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재물손괴 혐의로 작곡가 최모(39)씨를 구속했다.

최씨는 지난 22일 새벽 필로폰을 투약하고 강남구 삼성동의 한 무인 카페에서 난동을 피우며 카페 내부 집기류를 부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몇 시간 뒤 카페를 나와 폭설이 내린 출근길 시내에서 웃통을 벗고 활보하다 결국 경찰에 체포됐다.

같은 날 오전 8시 20분께 “선릉로 일대에서 웃통을 벗고 다니는 남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남성을 데려와 파출소에서 보호 조치 중이었다. 이때 마침 카페에서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확인한 결과 모두 동일 인물인 최씨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최씨에 대해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최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열고 영장을 발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