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통령실 "제2금융 고금리대출 소상공인에 총 3000억 이자환급"

중앙일보

입력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 연합뉴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가 제2금융권에서 고금리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들에게 총 3000억원의 이자를 환급할 것이라 밝혔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26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는 3월 29일에는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제2금융권에서 고금리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 40만명에게 최대 150만원까지 총 3000억원의 이자를 환급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와 은행권이 올해 마련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패키지'가 차질 없이 시행 중"이라며 "지난 1월과 2월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민생 토론회를 통해 세부 내용이 발표됐다"고 설명했다. 이 패키지는 은행권 민생금융, 소상공인 대환대출, 제2금융권 이자환급 등을 골자로 한다.

이어 "은행권은 총 2조1000억원의 민생금융 지원 방안을 마련해 이달 5일부터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이자를 환급했다"며 "지금까지 소상공인 이자 캐시백 1조3600억원을 집행했다"고 말했다.

또한 "오늘부터 정부가 총 5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대환대출 공급을 시작했다"며 "7% 이상 고금리 대출을 4.5%의 고정금리 정책자금으로 대환해 금리를 최소 2.5%포인트 낮추는 대출"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