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천주교 이용훈 주교,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 "의료 위기 극복과 전공의 복귀" 호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이용훈 주교는 26일 담화문에서 의대 정원 증원 계획에 반발한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환자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트리게 하거나 볼모로 잡는 일은 결코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이용훈 주교는 26일 담화문에서 최근의 의료 사태에 대해 "환자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트리거나 볼모로 잡는 일은 결코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포토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이용훈 주교는 26일 담화문에서 최근의 의료 사태에 대해 "환자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트리거나 볼모로 잡는 일은 결코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포토

이 주교는 "현재의 의료 대란으로 확산되고 있는 모습은 정부와 의료계 인사뿐만 아니라 병원에 입원한 환자들, 절박하게 수술을 기다리는 이들, 내원하는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엄청난 고통과 희생을 안겨주고 있다"며 "정부와 의료계는 국민과 환자들의 건강한 삶을 염두에 두고 열린 대화를 통해 타협점을 찾아야겠다"고 강조했다.

원불교 행정수반인 나상호 교정원장도 26일 의료위기 극복과 전공의 복귀를 촉구했다.

나 교정원장은 호소문을 통해 “생명이 최우선 가치다. 우리는 이 위험한 시기에 의료인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라고 운을 뗀 뒤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정책 발표 이후 생긴 의료 현장의 공백을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으며, 전공의들의 대규모 사직으로 인한 위험과 어려움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은 26일 호소문을 통해 의료 위기 극복과 전공의들의 조속한 의료 현장 복귀를 촉구했다. 중앙포토

원불교 나상호 교정원장은 26일 호소문을 통해 의료 위기 극복과 전공의들의 조속한 의료 현장 복귀를 촉구했다. 중앙포토

이어서 나 교정원장은 “우리는 생명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며, 전공의들의 조속한 복귀가 생명을 살리는 데 귀중한 공헌이 될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정부와 의료계가 협상 테이블에 앉아 해결책을 모색해 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를 향해서는 의료 현장의 다양한 문제를 주의 깊게 듣고, 의료 인프라 강화 및 정책 재검토를 통해 환자와 의료진을 위한 적절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나 교정원장은 “정부와 의료계가 국민의 건강과 생명 지키는 일을 최우선 가치로 두면서, 이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