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서울 강남 등 '국민추천제'에 "선택권을 국민과 같이하고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강남 등 정치적 텃밭에서 국민추천제를 검토하고 있는 데 대해 “선택권을 국민과 같이 하고 싶다”며 취지를 설명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강원도 원주시의 한 카페에서 ‘함께 누리는 문화’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비교적 확률이 높게 승리해온 지역은 더불어민주당이 그렇듯 개인적 관계나 정치적인 역학관계 등으로 사람을 배치할 수 있지만 선택권을 국민과 같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격전지가 아니라 지역주민이 많이 사랑하는 곳이라면 정말 필요한 분, 국민이 정말 원하는 분을 우리의 시각이 아니라 국민의 시각에서 한번 선택해 보는 것이 어떠냐는 정도의 아이디어를 공관위가 가지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후 강원 원주시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후 강원 원주시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관련기사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서울 강남과 대구 등 우세지역에 ‘국민추천제’ 방식으로 후보를 다시 공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민이 다양한 인물을 추천하면 당이 후보군을 추리고, 이 중에서 참신성과 경쟁력을 동시에 갖춘 인사를 정식 후보로 내세우겠다는 것이다. 이른바 비명횡사 공천 논란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과의 차벌화를 부각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이날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을 경기 용인시에 전략공천하고, 4선 권성동 의원을 현 지역구인 강원 강릉에 단수공천했다. 조지연 전 대통령실 행정관은 경북 경산에 단수공천했다. 그러면서 우세 지역인 서울 강남갑·을·병과 서초을, 대구 일부 지역구의 공천은 발표 대상에서 제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