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 국민의힘, 강남 등 우세지역에 ‘국민추천제’ 검토

중앙일보

입력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정영환)가 서울 강남 등 우세지역에 ‘국민추천제’ 방식으로 후보를 다시 공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25일 “출마한 후보가 많더라도 경쟁력이 없으면 급하게 공천하지 않는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라며 “한 석, 0.1석이라도 더 가져올 수 있는 공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국민의힘 관계자는 “아직 공천하지 않은 지역구 중 강남 등 우세한 곳에선 국민으로부터 후보를 다시 추천받아 공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관위 내부에선 서울 강남과 대구 등 우세지역의 일부를 국민이 후보를 추천하면 당이 공천하는 ‘국민추천제’ 지역으로 지정하는 논의가 오갔다고 한다. 후보 추천의 문턱을 낮춰 국민이 다양한 인물을 추천하면 당이 후보군을 추리고, 이 중에서 참신성과 경쟁력을 동시에 갖춘 인사를 정식 후보로 내세우겠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남은 지역구에 여성 후보를 적극 공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시스템 공천’이 강조되면서 그동안 여성 후보 공천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다는 평가가 나오기 때문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여성 후보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공감하고 있다”며 “남은 지역구에는 여성 후보 공천도 적극적으로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25일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한 국민의힘은 26일엔 선거구 획정 논의와 무관한 지역의 공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 강남을에 공천을 신청했던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은 격전지인 경기 용인갑 단수 공천이 유력하다. 공천 면접 과정에서 ‘삼청 교육대’ 진실 공방이 불거진 박성민 의원의 지역구인 울산 중은 경선 대상으로 분류됐다. 국민의힘의 우세 지역인 서울 강남갑·을·병과 서초을, 대구 일부 지역구는 26일 발표 대상에서 제외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