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 "하마스와 협상 윤곽 합의"…'말 안 듣는' 네타냐후 이번엔?

중앙일보

입력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5일(현지시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휴전 및 인질 석방을 위한 협상이 “기본 윤곽에 대한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휴전 성사 여부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이스라엘은 재차 강경론을 펴며 미국과 미묘한 온도차를 보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3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전미주지사협회 행사에서 러시아 제재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3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전미주지사협회 행사에서 러시아 제재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CNN과 NBC에 출연해 이스라엘과 미국, 이집트, 카타르 등 4개국의 휴전 및 인질 석방 협상과 관련 “구체적인 내용을 도출하기 위한 측면에서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마스가 인질 석방에 동의해야 하기 때문에 카타르와 이집트를 통한 간접적 토론이 필요하고, 현재 그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수일 내에 확고하고 최종적 합의에 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구체적 협상안을 밝히지 않았지만, 미국의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하마스와의 중재를 맡은 카타르ㆍ이집트에 전달된 것으로 추정되는 협상안은 “40명 정도의 인질을 석방과 6주간 휴전을 골자로 한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하고 있는 4개국의 휴전 협상은 이스라엘의 결렬 선언으로 중단됐다가 열흘만인 지난 23일 재개됐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8일 이스라엘 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18일 이스라엘 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반면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최남단의 라파에 대한 지상 작전을 감행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CBS에 출연해 “(라파에서) 사람들을 대피시킬 필요성에 대해 미국과 이견은 없다”면서도 “협상이 이뤄질 경우 (라파 공격이)어느 정도 미뤄지겠지만 결국 하게 될 것이고, 협상이 불발되면 어찌 됐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휴전 협상에 대해서도 “하마스는 말이 안 되는 요구로 시작했고, 하마스가 망상적 주장에서 벗어나야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스라엘군 북부사령부를 방문한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가자에서 일시 휴전이 성사되더라도 북부에선 화력을 더 높이겠다”며 “레바논 무장 정파 헤즈볼라를 대상으로 한 화력 증강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25일, 팔레스타인 소년이 가자지구 북부에서 가자시티 남부로 건너간 후 알 라시드 도로를 따라 이동하는 트럭 뒷좌석에 앉아 있다. 2023년 10월 7일 이후 가자지구 전역에서 인구의 85% 이상인 최대 190만 명이 난민이 됐으며, 일부는 두 번 이상 난민이 됐다고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구호기구(UNRWA)는 밝혔다. EPA=연합뉴스

25일, 팔레스타인 소년이 가자지구 북부에서 가자시티 남부로 건너간 후 알 라시드 도로를 따라 이동하는 트럭 뒷좌석에 앉아 있다. 2023년 10월 7일 이후 가자지구 전역에서 인구의 85% 이상인 최대 190만 명이 난민이 됐으며, 일부는 두 번 이상 난민이 됐다고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구호기구(UNRWA)는 밝혔다. EPA=연합뉴스

이에 대해 설리번 보좌관은 “민간인을 보호하고 이들에게 의식주를 공급하기 위한 실행 가능한 명확한 계획 없이 라파에서 대규모 군사 작전을 진행해선 안 된다”며 경고 메시지를 냈다. 특히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이스라엘의 라파 공격 계획을 보고하지 않았다”며 바이든 대통령도 라파 공격에 반대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스라엘의 강경론은 관련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전략일 수 있다. 동시에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노출해 온 미국과의 이견을 또다시 드러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전날 네타냐후 총리는 가자 전쟁 이후에 대한 청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하면서 안보와 치안을 이스라엘이 책임지고, 팔레스타인은 행정만 맡게 하겠다고 했다. 팔레스타인의 자치권을 인정하는 미국의 ‘두 국가 해법’을 부정한 내용이다.

이에 대해 존 커비 국가안전보장회의 전략소통조정관은 즉각 “이스라엘인과 팔레스타인인 모두 동등한 수준의 자유와 존엄을 보장받을 권리가 있다”며 실망감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24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한 여성이 가자지구 전쟁에 반대하고 휴전을 촉구하는 항의 집회에서 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한 여성이 가자지구 전쟁에 반대하고 휴전을 촉구하는 항의 집회에서 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행정부가 이스라엘에 제동을 걸려는 건 대선을 앞둔 여론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전쟁에 대한 유권자들의 여론이 급속하게 부정적으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를 핵심 이슈로 부각하면서 부담감이 가중된 상태다.

실제 지난 21일 퀴니피악 대학의 조사에서 바이든 정부의 이스라엘 전쟁 대응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31%, 반대 여론은 62%에 달했다. 반면 우크라이나 전쟁 대응은 찬반이 각각 47%와 48%로 팽팽하게 맞서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추가 제재안을 공개하는 등 러시아에 강경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이스라엘엔 상대적으로 '로키 대응'을 하려는 기류도 이와 관련이 있어 보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22일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Tu-160M 전략 폭격기를 타고 비행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22일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Tu-160M 전략 폭격기를 타고 비행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우크라이나와 관련해 “우리가 우크라이나가 승리하는 데 필요한 도구와 자원을 제공해준다면 우크라이나는 이길 수 있는 역량이 있다”며 관련 예산 처리를 지연하고 있는 공화당을 압박했다. 과거처럼 러시아가 이번 대선에도 개입할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엔 “당장 증거를 말할 순 없지만 우려는 있고, 우려할 만한 이유 역시 충분하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