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 차은우보다 이재명 발언에 “우리당에선 절대 공천 못 받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국민의힘 후보 중에서 제가 차은우보다 낫다는 분이 있다면 절대 공천 못받는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출근하며 민주당 서울 도봉갑에 전략 공천된 안귀령 상근부대변인이 과거 “차은우보다 이재명 대표가 이상형”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주 높은 확률로 굉장한 거짓말쟁이거나, 굉장한 아첨꾼일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도봉구에 연고가 없는 안 상근부대변인이 전략공천을 받자 온라인에선 그가 지난해 한 유튜브 채널의 ‘외모 이상형 월드컵’에서 이 대표와 배우 겸 가수 차은우 중 한 명을 선택하라는 질문에 ‘이재명’이라고 답했던 것이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대표의 코를 대신 파주건, 대표가 차은우보다 잘생겼다고 하는 비위 좋은 아부꾼만이 살아남는 정글이 된 게 지금의 민주당”이라며 “이재명 대표는 정통의 민주당에 무슨 짓을 하는거냐”고 반문했다.

이어 “저는 우리당의 도봉갑 김재섭 후보에게 더욱 분발을 촉구하려 한다. 이런 분들이 국회로 들어가서 나라를 망치게 해서야 되겠는가? 저런 아첨꾼, 거짓말쟁이들이 국회에 들어가면 이 나라는 지금보다 훨씬 더 나빠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성민 전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의 총선 의석수 150~160석 예상 발언에 대해선 “우리 국민의힘은 해설가 정치를 하지 않겠다”며 “그런 계산할 시간이 있으면 하나라도 더 좋은 정책 만들고 한 분이라도 더 우리의 대의와 명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비례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보조금에 대해선 “다른 어떤 정당과 같이 결혼 사기처럼 사기쳐서 받은 돈이 아니지 않나”라며 “실체 없이 돈 받기 위해 합치고 헤어지는 거랑 다른 얘기다. 그게 어떻게 비교대상이 되나”라고 개혁신당을 겨냥했다.

한 위원장은 “실제로 우리가 내는 비례대표를 국민이 선택할 수 있도록 그 당의 이름으로 선택받기 위해 정상적인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이라며 “비교할 걸 비교해야 한다. 급하다고 아무거나 막 갖다 대면 안 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