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복 입고 한국말 가르치고…샌디에이고의 '핵인싸' 김하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은 최근 황금빛 한복 두루마기를 입고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홍보 영상을 촬영했다. 샌디에이고 구단이 직접 한복을 준비해 와 김하성에게 "입어달라"고 부탁했다. 25일(한국시간) 스프링캠프가 한창인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만난 김하성은 "마지막으로 한복을 입었던 게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난다. 아주 어렸을 때였던 것 같다"며 웃었다.

타티스 주니어, 보하르츠, 마차도 등 특급 동료들과 훈련 도중 담소를 나누고 있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배영은 기자

타티스 주니어, 보하르츠, 마차도 등 특급 동료들과 훈련 도중 담소를 나누고 있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배영은 기자

김하성은 명실상부한 샌디에이고의 핵심 선수다. 입단 세 시즌 만에 팀을 대표하는 '핵인싸(무리 속에서 아주 잘 어울리는 사람을 뜻하는 신조어)'로 자리잡았다. 원래 친화력이 뛰어나 동료들과 잘 어울렸는데, 지난해 유틸리티 부문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뒤 입지도 더 탄탄해졌다.

샌디에이고는 다음달 20~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LA 다저스와의 개막 2연전을 앞두고 본격적인 '김하성 홍보'에 나섰다. 지난 1월 서울을 방문해 도시 곳곳의 풍경을 스케치했고, 김하성과 매니 마차도를 팀의 '얼굴'로 내세워 여러 콘텐트를 제작하고 있다. 김하성은 "서울 시리즈에 맞춰 구단이 많은 준비를 하고 있고, 샌디에이고 팬분들의 기대도 큰 것 같다"며 "미국 팬들에게 한국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서 나도 열심히 찍었다. 서울 경기에서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김하성의 존재감은 스프링캠프 현장에서도 한눈에 드러난다. 그는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14년 3억4000만 달러), 마차도(11년 3억5000만 달러), 산더르 보하르츠(11년 2억8000만 달러), 제이크 크로넨워스(7년 8000만 달러)와 함께 훈련을 소화한다. 김하성을 제외한 네 명 모두 초대형 장기계약을 마친 '비싼 몸'들이다. 4년 2800만 달러에 사인했던 김하성은 이들과 한 그룹을 이뤄 사실상 '동급' 대우를 받고 있다. '빅 5'가 한 자리에 모여 담소를 나누면, 구단 직원이 달려와 흐뭇한 표정으로 사진을 찍는다.

구단이 준비한 황금빛 한복을 입고 서울시리즈 홍보영상을 촬영한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X(구 트위터) 캡처

구단이 준비한 황금빛 한복을 입고 서울시리즈 홍보영상을 촬영한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X(구 트위터) 캡처

김하성은 "내가 아직 '빅 5'는 아닌 것 같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이미 거물급 동료들과 끈끈한 친분을 쌓았다. 웬만한 스몰 토크는 통역 없이 직접 나누고, 한국말을 가르쳐 주기도 한다. 김하성은 "다들 똑똑한 것 같다. 언어를 습득하는 능력이 빠르다"며 "장난 삼아 한국말 욕을 몇 개 알려줬는데, 타티스나 마차도는 발음이 나보다 더 좋다"고 귀띔했다. 아직 24세인 타티스에게는 "서울에 가면 네가 어린 편이라 윗사람들에게 인사를 잘해야 한다"는 충고(?)도 해줬다는 후문이다.

김하성에게 주전 유격수 자리를 내준 보하르츠도 종종 2루 수비 조언을 구한다. 둘은 지난 시즌에도 키스톤 콤비(유격수+2루수)였지만, 올해는 자리를 맞바꿨다. 김하성이 유격수, 보하르츠가 2루수다. 김하성은 "보하르츠가 피봇 플레이 등 아직 잘 안 되는 부분을 나와 크로넨워스에게 많이 물어본다. 우리도 최대한 자세히 알려주려고 한다"며 "시범경기를 해보니 생각보다 호흡이 괜찮았다.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잘 맞춰가면 될 것 같다"고 했다.

올해는 김하성에게 무척 중요한 시즌이다. 4년 보장 계약의 마지막 해라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가 될 수 있다. 지난해 홈런 17개를 때려낸 그는 올해 '20홈런 유격수'로 인정받기 위해 체중을 7㎏가량 불렸다. 김하성은 "근육량도, 몸무게도 많이 늘었다. 꾸준히 웨이트 트레이닝도 계속하고 있다"며 "시즌 중에는 워낙 많이 움직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살이 조금씩 빠진다. 이 몸을 얼마나 유지하느냐에 장타력이 달라질 것 같다"고 했다. 또 "몸이 커지면서 스피드나 민첩성이 줄어드는 부분을 가장 경계하고 있다. 꾸준히 러닝을 하면서 스피드를 유지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즐겁게 훈련하고 있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즐겁게 훈련하고 있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빅리그에 첫 발을 내딛던 2021년, 김하성은 '도전자'였다. 4년 차가 된 2024년, 그는 또 다른 누군가의 '꿈'이 됐다. NC 다이노스 내야수 김주원과 포수 김형준이 지난 24일 피오리아 스타디움을 찾아 관중석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시범경기를 지켜봤다. 이들은 김하성의 경기를 보려고 휴식일에 차로 왕복 3시간 거리를 오갔다. 김하성은 이날 첫 타석에서 중월 2루타를 때려냈다.

김하성은 "후배들이 꼭 내가 아니라 MLB에서 뛰는 좋은 선수들을 보면서 목표치를 더 크게 잡았으면 좋겠다"며 "그렇게 의욕 있는 선수들이 잘 성장해서 몇 년 뒤 MLB에 진출하고, 또 그들이 더 어린 후배들에게 꿈을 심어주면서 잘 이어지면 한국 야구도 더 발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흐뭇해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