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축사중 끌려나간 카이스트 졸업생, 알고보니 녹색정의당 대변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이 축사를 할 때 R&D 예산과 관련해 자리에서 일어나 대통령을 향해 항의를 하던 중 제지를 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이 축사를 할 때 R&D 예산과 관련해 자리에서 일어나 대통령을 향해 항의를 하던 중 제지를 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학위 수여식에서 녹색정의당 대변인으로 알려진 졸업생이 경호원들에 의해 끌려나간 일에 대해 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엑스'(X·옛 트위터)에 해당 졸업생이 강제 퇴장당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유하며 "대통령은 사과하십시오"라고 적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에서 개최된 학위 수여식에 참석해 축사했다. 그런데 윤 대통령의 축사 중 한 졸업생이 정부의 R&D(연구개발) 예산 삭감과 관련해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고, 결국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한 뒤 퇴장 조치되는 일이 있었다. 이 졸업생은 녹색정의당 대전시당 대변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 유성구 지역 의원이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통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이날 논평에서 "대통령 축사 도중 항의하는 졸업생을 경호처 직원들이 사지를 들어 끌고 나갔다"며 "오전에는 엉터리 사탕발림으로 과학기술계를 우롱하더니, 오후에는 졸업식에서 졸업생을 끌어내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졸업생 한 명의 항의가 얼마나 심기를 거슬렀는지 모르겠으나 윤 대통령은 먼저 자문해보기 바란다"며 "하루아침에 4조6000억원에 달하는 R&D 예산을 삭감해놓고 단 한마디 사과한 적이 있나 책임자를 경질한 적은 있나"라고 반문했다.

또 "청년 과학자의 정당한 비판도 듣지 못하고 입을 막아버리면서 '과학 대통령' 운운하는 것은 국민 기만"이라며 "윤 대통령은 카이스트 가족과 과학기술인들에게 사죄하고 책임자를 경질하라"라고 촉구했다.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카이스트 학생으로서 R&D예산 삭감 정책은 개인의 문제를 넘어 이공계 학생 모두의 전망이 달린 문제고, 대통령에게 충분히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장에 있던 사복 경호원들은 어떤 물리적 행동도 하지 않은 신 대변인을 무단 감금하고 경찰에 넘겼다"며 "시민의 정치적 표현의 자유마저 폭력 연행으로 대응하는 대통령실 행태는 민주주의 퇴행의 한 장면"이라고 했다.

與 "행사장 소란 유도하는 고의적인 정치 행위…제재해야"

반면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행사장 내 소란을 유도하는 고의적인 정치 행위는 제재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에 소란을 유도하는 정치적인 행위가 반복되고 있다"며 "정당한 의사표시와 선동적이고 고의적인 행사 방해 행위는 명백히 구분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해당 졸업생이 녹색정의당 소속인 점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는 한 개인이나 한 단체의 정치적 이익을 구현하는 정치 선동의 장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