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축사 중 끌려나간 카이스트 졸업생…대통령실 "불가피한 조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통령실은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학위 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경호원들에 의해 끌려나가는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법과 규정, 경호원칙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참석한 카이스트 학위 수여식에서 소란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에서 개최된 2024년 학위 수여식에 참석해 축사했다.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이 축사를 할 때 R&D 예산과 관련해 자리에서 일어나 대통령을 향해 항의를 하던 중 제지를 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윤석열 대통령이 축사를 할 때 R&D 예산과 관련해 자리에서 일어나 대통령을 향해 항의를 하던 중 제지를 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의 축사 중 한 졸업생이 정부의 R&D(연구개발) 예산 삭감과 관련해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는 일이 발생했고, 이 졸업생은 결국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한 뒤 퇴장 조치됐다.

당시 주위에 있던 경호원들이 해당 졸업생에게 달려가 입을 막은 뒤 팔다리를 붙잡고 행사장 밖으로 끌어내는 모습의 영상이 온라인상에 올라오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 경호처는 경호구역 내에서의 경호 안전 확보 및 행사장 질서 확립을 위해 소란 행위자를 분리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녹색정의당 "해당 졸업생은 대전시당 대변인…尹 무슨 권리로 쫓아냈나"

한편 경호처에 끌려나간 졸업생은 녹색정의당 대전시당 대변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녹색정의당 김민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이스트 졸업식에 졸업생으로 참석한 녹색정의당 대전시당 신민기 대변인이 오늘 연구개발 예산을 복원하라는 요청 한마디를 내뱉던 와중에 대통령 경호원들에 의해 폭압적으로 끌려 나갔다"며 "카이스트 모처에 감금돼 있던 신 대변인은 현재 경찰서로 연행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은 무슨 권리로 졸업식에 참석한 졸업생을 폭력적으로 졸업식장에서 쫓아내고 복귀도 못 하게 감금한 것인가"라며 "임금에게 고하려면 한양으로 가 신문고를 두드려야 하는 조선시대에도 이러진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에게 다가가 목소리 내는 학생을 이렇게 때려 잡아 사지를 들어올려 쫓아내다니, 대체 대통령은 누구를 대변하려고 그 자리에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녹색정의당은 카이스트 학생이자 녹색정의당 대전시당 대변인에 대한 이번 폭력사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