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미국의 두번째 도전…오디세우스, 민간 첫 달 착륙선 될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 발사단지에서 민간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의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를 실은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 발사단지에서 민간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의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를 실은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의 재도전은 성공할까. 사상 첫 민간 달 착륙에 도전하는 무인 탐사선 노바-C가 달을 향해 날아올랐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15일(현지시간) 오전 1시 05분 미국 플로리다주(州) 케네디우주센터 발사단지에서 민간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Intuitive Machines)의 달 착륙선 노바-C를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어 발사했다고 밝혔다.

인튜이티브 머신은 이 착륙선에 ‘오디세우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높이 4.3m, 무게 675㎏의 오디세우스에는 6개의 NASA 장비를 포함해 총 12개의 과학 장비가 실려 있다. NASA 장비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건 자동항법 시스템 장비다. ‘루나 노드 원’(Lunar Node-1)이라는 이름의 이 장비는 다른 우주선이나 시설의 위치를 통해 착륙선, 달 표면 시설, 우주비행사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는 일종의 전파 등대다. 우주선의 궤도 기동과 달 착륙 시 길 안내자 역할을 해주는 장비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에반 앤잘론 NASA 수석연구원은 “(이 장비는) 달의 등대 네트워크로 달 탐사선 또는 우주비행사가 지구 관제소에 의존하지 않고 빠르고 정확하게 자신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라며 “며칠 전에 떠난 항구에서 연락 오기를 기다리는 대신 접근 중인 해안의 등대에서 (위치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이 외에도 유명 미술가 제프 쿤스가 협업해 제작한 달 형상 조형물과 의류업체 컬럼비아가 개발한 우주선 보호용 단열재 등도 장착됐다.

페레그린 실패 후 재도전, 22일 착륙 시도  

미국 민간 우주 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이 개발한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가 달에 착륙한 상상도. 사진 인튜이티브 머신

미국 민간 우주 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이 개발한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가 달에 착륙한 상상도. 사진 인튜이티브 머신

예정대로라면 오디세우스는 일주일 가량 우주를 유영해 달 궤도에 진입한 다음, 달을 12번 공전하며 착륙 준비를 마친 뒤 오는 22일 달 100㎞ 상공에서 착륙을 위한 하강을 시작한다. 하강 시작에서 착륙까지 걸리는 시간은 1시간이다.

착륙 시도 지역은 달 남극 인근에 있는 ‘말라퍼트 에이(Malapert A)’ 충돌구다. 이곳은 지형이 험한 달 남극 지역에서 비교적 평평한 곳으로 착륙하기가 상대적으로 수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분화구 안에는 얼음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오랜 기간 과학자들의 관심을 끈 곳이기도 하다.

착륙에 성공하게 되면 오디세우스는 세계 최초로 달 표면에 착륙한 민간 탐사선이 된다. 달 착륙에 성공한 국가는 지금까지 소련, 미국, 중국, 인도, 일본 5개국뿐인데 모두 정부 산하 우주국에서 만든 장비로 낸 성과다. 지난 2019년과 2022년 각각 이스라엘과 일본 기업이 민간 달 탐사선을 발사했지만 모두 착륙에 실패했다. 미국에선 지난달 8일 우주기업 애스트로보틱이 달 탐사선 ‘페레그린’을 쏘아 올렸지만 몇 시간 만에 연료 누출 등의 문제가 발생했고 열흘 뒤 대기권에 재진입해 불타 사라졌다.

美, 실패해도 올해만 4번 추가 기회

지난 13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 발사단지에서 민간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의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를 실은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13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 발사단지에서 민간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의 달 착륙선 오디세우스를 실은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오디세우스가 실패하더라도 미국엔 올해 민간 달 탐사선을 발사할 기회가 4번 더 남아있다. 인튜이티브 머신스가 2번을 더 보내고, 지난달 첫 발사에서 실패한 애스트로보틱은 하반기에 두 번째 착륙선을 보낸다. 파이어플라이 에어로스페이스(Firefly Aerospace)의 착륙선 블루 고스트도 올해 중 발사할 예정이다. 이 중 하나만 성공해도 미국으로선 1972년 이후 52년 만에 달에 탐사선을 보낸 것이 된다.

미국의 민간 업체들이 달 탐사에 앞다퉈 나설 수 있는 건 NASA가 진행 중인 ‘상업용 달 탑재체 수송 서비스(CLPS)’ 때문이다. 달 탐사를 위해 필요한 여러 물자를 민간 기업들이 달까지 택배 서비스처럼 배송해주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다. NASA는 2019년 무인 달 착륙선을 발사할 후보 업체 14곳을 선정했으며, 2028년까지 이들 업체에 26억 달러(약 3조 4700억원)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민간에 달 탐사 밀어주는 NASA

미국의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에 참가하는 우주인 4명이 지난해 8월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 모여 있다. 이들은 2025년 9월 달 궤도를 비행한 뒤 2026년 9월 달 남극에 착륙할 계획이다. AP=연합뉴스

미국의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에 참가하는 우주인 4명이 지난해 8월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 모여 있다. 이들은 2025년 9월 달 궤도를 비행한 뒤 2026년 9월 달 남극에 착륙할 계획이다. AP=연합뉴스

NASA는 CLPS를 통해 달 탐사 업무 전체를 주관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민간 업계가 착륙선의 설계·운영을 주도하도록 하고 있다. 발사 로켓도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록히드마틴과 보잉이 합작한 유나이티드 론치 등이 제작한 것을 활용한다. 여기엔 민간 기업의 투자를 촉진해 업계 경제 규모를 키워 중장기적으로 우주 탐사에 드는 비용을 줄이겠다는 생각이 깔려있다.

민간의 경험을 활용해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의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포석도 있다. NASA는 2025년 9월 아르테미스 2호에 우주인 4명을 태워 달 궤도를 비행하게 하고, 2026년 9월 아르테미스 3호를 발사해 이들을 달 남극에 착륙시킬 계획이다. 뉴욕타임스는 “NASA는 민간이 주도하는 CLPS를 통해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를 위한 사전 학습을 하고 있다”며 “민간 투자로 발사 비용을 낮춰 더 많은 임무를 수행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달 탐사 50년 전보다 어려운 이유

최근 달 탐사는 극지방과 달 뒷면 등을 노리고 있어 지형이 고른 달 중간지대에 착륙했던 50여년 전보다 어렵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런데도 각국은 극지방 탐사에 사활을 걸고 있다. 지난 2008년 인도의 달 탐사선 찬드라얀 1호를 통해 달의 남극과 북극에 다량의 물과 얼음층이 존재할 것이란 가능성이 드러나면서다. 이를 통해 식수와 물을 전기 분해해 우주선 연료(수소)와 동·식물 호흡에 필요한 산소도 얻는다면, 달에 사람 거주지와 우주 탐사를 위한 기지 건설을 노려볼 수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