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전쟁' 신드롬…여야에 연예인까지, 이승만 재평가 논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2면

이승만 대통령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건국전쟁’의 포스터. 연합뉴스

이승만 대통령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건국전쟁’의 포스터. 연합뉴스

13일 오후 2시쯤 서울 영등포구의 한 영화관. 이승만 전 대통령의 일대기를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의 엔딩 크레디트가 서서히 올라갔다. 3열에 앉은 한 70대 남성이 뒤돌아 박수를 유도하자, 극장은 우렁찬 박수 소리로 가득 찼다. 한 중년 여성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전체 89석 규모의 영화관은 평일 점심 무렵인데도 75명의 관객이 자리할 정도로 붐볐다.

이날 극장을 찾은 김광수(72)씨는 “이 시간대 자리가 거의 남지 않아 겨우 예약했다”며 “이승만 전 대통령 업적이 많아 젊은 사람도 많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반면에 50대 박모씨는 “이 전 대통령이 이 IT 강국을 만들었다고 나오는데, 그건 김대중 아이디어 아니냐”며 “(왜곡이) 심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전 대통령을 재평가한 ‘건국전쟁’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일 개봉한 ‘건국전쟁’은 이 전 대통령의 독립운동,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신념, 농지개혁과 같은 업적을 부각하고 세간의 부정적 평가를 반박하는 데 초점을 맞춘 다큐멘터리다. 13일 기준 누적 관객 수는 32만 명, 다큐멘터리 영화로는 이례적인 흥행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가수 나얼은 이 영화를 관람한 후 인증의 의미로 영화 포스터를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일부 네티즌들의 악플 세례를 받는 등 논란이 일자 댓글 창을 폐쇄했다. 반면에 나얼의 입장을 지지하는 이들은 “나도 영화관람에 동참하겠다”며 공감을 표시했다. [사진 나얼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나얼은 이 영화를 관람한 후 인증의 의미로 영화 포스터를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일부 네티즌들의 악플 세례를 받는 등 논란이 일자 댓글 창을 폐쇄했다. 반면에 나얼의 입장을 지지하는 이들은 “나도 영화관람에 동참하겠다”며 공감을 표시했다. [사진 나얼 인스타그램 캡처]

여권 내 ‘건국전쟁’ 관람 열풍이 이런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 국민의힘 지도부를 비롯한 여권 주류가 4·10 총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 재조명에 집중하면서 예비후보들도 경쟁적으로 영화 관람 인증과 감상평 쓰기에 뛰어들었다. 설 연휴 동안 정진석·안철수·박수영·김미애·김영식 등 현역 의원과 박민식 전 국가보훈부 장관,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서울시장 등 여권 유력 인사들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앞다퉈 관람 후기를 남겼다.

특히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전날(12일) 서울 여의도에서 영화를 본 뒤 “한미상호방위조약과 농지개혁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은 지금과 많이 달랐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여기까지 오게 되는 데 굉장히 결정적인, 중요한 결정을 적시에, 제대로 하신 분”이라고 이 전 대통령을 평가했다. 또 13일엔 윤석열 대통령이 ‘건국전쟁’을 두고 참모들에게 “대한민국 건국 과정과 그 중심에 서 있었던 우리나라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할 기회”라고 호평했다. ‘이승만 재평가’는 보수 진영의 주요 화두였다. 취임식 때부터 자유주의를 강조해 온 윤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의 업적이 저평가됐다”며 역사 바로세우기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야권은 ‘건국전쟁’에 대해 대체로 비판적인 입장이다. 영화에 대한 윤 대통령의 평가가 전해지자 더불어민주당 한민수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독재와 부패, 부정선거로 쫓겨난 이 전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번영의 길로 들어서게 했다는 황당무계한 주장에 현직 대통령이 동참한 것은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건국전쟁’이 큰 관심을 받으면서 유명인의 영화 관람 인증샷을 놓고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가수 나얼은 자신의 SNS에 ‘건국전쟁’ 포스터 사진과 성경 사진을 전날 게재했다. 그러자 야권 성향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얼2찍(보수 지지자) 인증이네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비난 댓글이 달렸다. 나얼의 SNS에도 “그렇게 안 봤는데 정이 뚝 떨어진다” 등 악플이 달렸고, 결국 나얼은 댓글 창을 폐쇄했다. 하지만 “나도 영화 관람하고 인증샷을 남기겠다”는 등 나얼을 지지하는 네티즌들의 응원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재묵 한국외대 교수는 “(정치권에서 시작된) 이번 영화 보기 열풍은 건국·번영·안보 등 정통 보수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내세우고, 나아가 적통 보수의 레거시(유산)를 확실하게 세우겠다는 움직임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