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솔" 반응 속 "총선 악재 못 털었다"…여권도 엇갈린 尹신년대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7일 밤 방영된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대담을 두고 여야가 정반대 평가를 내놓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KBS 1TV를 통해 방송된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건희 여사 파우치 논란과 관련해 앵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후 KBS 1TV를 통해 방송된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건희 여사 파우치 논란과 관련해 앵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8일 윤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반성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 시작해 자기 합리화로 끝낸 빈껍데기 대담이었다”며 “대통령이 받은 선물과 수백억을 낭비해 꾸민 집무실 자랑만 늘어놓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뇌물성 명품백 불법 수수 문제를 ‘아쉽다’고 넘어가려는 모습은 국민과 법 위에 군림하는 오만함”이라고 덧붙였다.

윤건영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어떻게 명품백을 받은 게 정치공작이 될 수 있느냐. 불난 집에 기름을 끼얹는 대담이었다”고 평가절하했다. 고민정 최고위원도 BBS 라디오에 출연해 “부탁과 선물을 매정하게 못 끊으면 그게 뇌물인 거고, 그걸로 죄의 대가를 치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야권에선 “‘김건희 특검법’을 총선 이후에 재표결해야 한다”는 주장도 다시 제기됐다. 총선 후 낙선한 현역 등 여권의 이탈표를 노려 가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날까진 김진표 국회의장의 중재로 19일 본회의에서 재표결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논의됐다. 임오경 원내대변인은 정책조정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연휴 끝나고 원내지도부가 재표결 시점을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 의원은 통화에서 “총선 이후면 양심적인 여당 의원들이 모이게 돼 가결 가능성 커진다”며 표결 연기론에 무게를 실었다.

여권은 즉각 방어에 나섰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재발 방지를 비롯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며 “국민적 걱정, 우려에 대통령이 공감한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실이 시스템을 준비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권성동 의원도 SNS에 “대선 출마선언과 대통령 취임 때의 다짐과 절박함을 가슴에 새긴 불망초심의 자세를 느꼈다”며 “제2부속실·특별감찰관 등에 대한 솔직한 답변은 국민과 소통하려는 의지”라고 썼다.

여권에선 “주민들의 반대로 보안 장치를 설치하지 못했다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홍석준), “국민 궁금증은 많이 풀렸다”(태영호) 같은 평가가 이어졌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계속 ‘아쉽다’고 했는데, 나도 똑같은 말을 반복하겠다”며 “아쉽습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에서 국민의힘으로 옮긴 이상민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다음부터는 이런 일들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는 점을 강하게 밝혔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김경율 비대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김경율 비대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총선 악재를 제대로 못 털어냈다”는 불안감도 감지됐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사과라는 단어가 없었던 게 아쉽다. 녹화 방식이라 국민이 보기에도 충분치 않았을 것”이라며 “명절 밥상에 이 얘기만 오를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도 “대통령이 피해자라는 걸 받아들일 사람이 누가 있겠냐”며 “총선에서 역효과가 날 것 같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은 “진솔한 대담이었다”고 평가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임기 3년 차 국정 운영 방향을 담담하게 풀어내는 자리였다”며 “특히 김 여사에 대해서도 진솔하게 밝히면서 ‘단호하고 분명하게 처신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다른 참모는 “여사 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제2부속실 설치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대통령 친인척 비리 의혹을 전담 조사할 특별감찰관도 국회에서 정해주는 대로 임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