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근육통 참고 뛴 황희찬 "힘 못돼 죄송"…조규성도 고개숙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차이를 만들지 미안하다며 팀원들에게 사과한 황희찬. 연합뉴스

차이를 만들지 미안하다며 팀원들에게 사과한 황희찬. 연합뉴스

"팀원들에게도 중요한 순간에 차이를 만들지 못해 미안하다."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프턴)은 64년 만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이 좌절된 후 이렇게 말했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대회 4강전에서 부진 끝에 0-2로 완패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3위 한국은 64계단이나 낮은 요르단(87위)을 상대로 후반에만 2골을 내주며 힘없이 무너졌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프턴),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버틴 한국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역대 최강 전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우승 후보 한국은 이날 요르단을 상대로 유효 슈팅 '0개'라는 초라한 성적을 남겼다.

부성을 안고도 최선을 다한 황희찬. 연합뉴스

부성을 안고도 최선을 다한 황희찬. 연합뉴스

황희찬은 "이렇게 중요한 순간에 힘이 되지 못하고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유독 아쉬움이 많다.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인 10골을 터뜨리며 전성기를 맞았다. 워낙 컨디션이 좋아 아시안컵에 대한 기대감도 컸다. 그러나 대회 개막 직전 엉덩이 근육 통증에 시달리며 조별리그 초반 2경기에서 빠졌다.

조별리그 3차전부터 뛰기 시작한 그는 첫 선발 출격한 호주와의 8강전에선 0-1로 끌려다니던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토트넘)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넣으며 연장전 역전 드라마의 신호탄을 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요르단전에서는 선발로 나서서 후반 36분까지 뛰었지만, 골을 터뜨리진 못했다.

1골을 넣는 데 그친 조규성. 연합뉴스

1골을 넣는 데 그친 조규성. 연합뉴스

황희찬은 승리를 위해 부상까지 참았다. 그는 "어제 훈련 때부터 근육이 좋지 않았다. 당연히 풀타임을 뛰고 싶었지만, 많은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번 대회 부진을 면치 못한 최전방 스트라이커 조규성(미트윌란)은 "제가 실수한 것밖에 생각나지 않는다. 매 경기 아쉬웠고, 스스로 아쉬움만 남은 대회였다"면서 "매우 부족한 것 같고, 뼈저리게 느끼고 더 아파야 하고 더 발전해야 할 것 같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규성은 큰 기대 속에 이번 대회에 나섰지만, 사우디와의 16강전 후반 극적 동점골을 터뜨린 것을 제외하면 큰 활약이 없었다. 조규성은 "제가 실수한 것밖에 생각나지 않는다. 매 경기 아쉬웠고, 스스로 아쉬움만 남은 대회였다"면서 "매우 부족한 것 같고, 뼈저리게 느끼고 더 아파야 하고 더 발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