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용기 추적 SNS' 운영 대학생에…스위프트가 보낸 경고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는 그래미 시상식에서 4번째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했다. AFP=연합뉴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는 그래미 시상식에서 4번째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했다. AFP=연합뉴스

인기 절정의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전용기를 추적하는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운영해온 대학생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경고문을 보냈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센트럴플로리다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잭 스위니(21)는 지난 12월 스위프트의 변호인으로부터 “괴롭힘을 멈추지 않는다면 모든 법적 구제 수단을 사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내용의 정지명령 서한을 받았다.

그는 부호들과 정치인 등 유명인이 소유한 전용기의 이착륙과 이로 탄소 배출 추정치를 기록하는 엑스(X·옛 트위터) 계정들을 수년간 운영해왔다.

스위프트의 변호인인 케이티 라이트 모로네는 스위니의 행동이 스위프트와 가족들에게 “직접적이고 회복할 수 없는 피해뿐만 아니라 감정적이고 육체적인 고통을 야기했다”며 “신변 안전에 대한 두려움을 높였다”고 썼다.

그러면서 “당신에게는 게임일 수도 있고 부와 명예를 가져다주기를 바라는 수단일 수 있지만, 의뢰인에게는 생사가 걸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스위니는 이 편지의 사본을 워싱턴포스트에 제공했다.

그래미상 ‘올해의 앨범’을 4번째 수상하는 등 연일 주가를 올리고 있는 테일러 스위프트는 수차례 스토킹에 시달려 왔다. 지난달에는 한 남성이 뉴욕에 있는 스위프트의 자택에 수차례 침입하려 해 스토킹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다.

지난달 28일 볼티모어 레이븐스와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AFC 챔피언십 NFL 축구 경기 후 테일러 스위프트가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28일 볼티모어 레이븐스와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AFC 챔피언십 NFL 축구 경기 후 테일러 스위프트가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AP=연합뉴스

스위니는 자신이 받은 정지명령 서한은 공공 데이터 공유를 막기 위한 위협이라고 매체에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이 제공해온 정보는 스위프트가 있는 도시 수준으로 모호할뿐더러 콘서트나 NFL 경기 참석 등 공개된 일정과도 일치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전용 제트기가 배출하는 온실가스가 기후 변화에 큰 영향을 준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유명인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기 위해 계정을 운영해 왔다. 스위니는 이 편지를 받은 게 스위프트가 과도한 전용기 사용으로 환경을 오염시킨다는 비판에 직면했을 때였다고 주장했다.

앞서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도 지난 2022년 스위니의 표적이 된 바 있다. 엑스는 머스크의 전용기 비행을 기록한 스위니의 계정을 규칙 위반으로 정지시켰다.

스위프트 측으로부터 서한이 도착했던 지난해 12월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은 스위니의 스위프트 추적 계정을 비활성화했다. 스위니는 다른 계정과 텔레그램 등을 이용해 스위프트의 전용기 위치를 게시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