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노인 무임승차에 이준석 "적자 누적" vs 노인회 "방만 경영 문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왼쪽) 개혁신당 대표와 김호일 대한노인회 회장. 뉴스1·뉴시스

이준석(왼쪽) 개혁신당 대표와 김호일 대한노인회 회장. 뉴스1·뉴시스

개혁신당의 '노인 지하철 무임승차 폐지' 공약을 놓고 이준석 대표와 김호일 대한노인회 회장이 설전을 벌였다.

이 대표는 26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노인) 무임승차 비율이 올라가면서 지하철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며 "자본 잠식까지 가버리면 사실상 국세 지원이 들어가야 하는 시점이 오는데 정치인들이 이걸 알면서도 방치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또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며 "역세권이나 대도시권이 아닌 곳에 거주하는 노인분들은 오히려 제값을 다 내고 대중교통 이용하시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앞서 개혁신당은 기존 노인 지하철 무임승차 제도를 폐지하고 도시철도와 버스, 택시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연간 12만원 선불형 교통카드(바우처)를 지급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이에 김 회장은 "지하철 적자 요인과 노인의 무임승차는 상관관계가 없다"며 방만 경영과 요금 문제 등에 따른 적자를 노인들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 회장은 "승객 승차 여부와 상관없이 열차는 운영되지 않나"라면서 "시발점에서 종점까지 갈 때 전기료는 사람이 탔든 안 탔든 똑같다"며 "적자 요인은 다른 데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 2호선 무인 운행을 예로 들면서 "전산화를 최대한 활용, 인원을 줄여서 방만 경영을 개선한 다음에 요금은 올려야 한다"며 "시작부터 요금이 너무 낮으니까 다른 나라에 비등하도록 올리면 (적자 문제가) 개선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강의 기적을 이뤄 10대 경제 강국을 만든 노인한테 국가유공자 차원에서 우대를 안 하는 건 안 되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 대표는 "4호선 51개 지하철역 중 가장 무임승차 비율이 높은 역이 경마장역"이라며 "이게 젊은 세대에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한번 살펴봐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