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日 경찰, 사기 혐의로 한국 국적 야쿠자 조직원 2명 체포

중앙일보

입력

일본 오사카 지역 경찰. 도쿄=연합뉴스

일본 오사카 지역 경찰. 도쿄=연합뉴스

일본 경찰이 80대 여성 등을 대상으로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야쿠자 조직 야마구치구미의 조직원인 한국 국적의 양모(29)씨 등 2명을 22일 체포했다.

이날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들은 작년 1월 오사카에서 80대 여성에게 아들을 가장해 ‘지갑을 도둑맞았다’고 전화를 걸어 현금 2000만엔(약 1억8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들이 오사카 등 간사이 지역을 거점으로 삼아 전국의 290명을 상대로 사기를 쳐 총 5억엔 이상을 받아 가로챈 사기 그룹의 일원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이 그룹에 속해 있던 2명을 사기 혐의로 체포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