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석열 당무개입, 법적 조치”…尹·한동훈 균열 파고드는 민주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간 균열을 파고들며 대대적으로 ‘김건희 리스크’ 공세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에 대한 고발도 예고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여당은 윤심(尹心) 한심(韓心) 이렇게 나눠 싸울 게 아니라 민생부터 챙겨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이 전날 이 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사퇴 요구를 받은 데 대해선 “대통령이 총선에 이렇게 노골적으로 깊숙이 개입한 사례가 있었나”라고 지적했다.

다른 최고위원도 “나라를 위해 중전마마를 버려라”(정청래) “왕이 다스리는 국가가 아니다”(서은숙)며 목소리를 높였다. “‘사퇴 요구가 있었다’ ‘거절했다’ 이것은 당무개입으로 공무원의 엄청난 선거 중립 위반행위”(서영교)라는 주장도 나왔다.

 이재명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이재명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민주당은 이 실장 등 관련자를 정치 중립의무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한 위원장) 스스로 대통령실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았다고 확인해 줬다”며 “정당법 및 공무원법 위반으로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내 지도부는 ‘김건희 리스크’를 등에 업고 쌍특검 법안(김건희 여사 주가조작ㆍ대장동 50억 클럽) 관철에 힘을 실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김 여사 주가 조작 의혹을 재차 꺼내며 “대통령은 특검법 거부권을 철회하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 아니면 특검법 재의결 시 찬성하라”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5일 쌍특검 법안에 대한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했으며, 이르면 25일 재표결에 부쳐진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한 위원장이 윤 대통령과 갈라서면 여당에서 이탈표가 나오면 (재의결 정족수인) 200석도 모일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특검법이 통과될 경우 디올 명품백 수수까지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선 4월 총선을 앞둔 ‘갈등 기획설’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에서 전날 상황을 ‘약속 대련’에 빗대며 “윤 대통령이 싫은 소리를 하려면 전화나 텔레그램을 하면 되지, 굳이 이 실장을 보내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국정 지지율이 추락하는 상황에서 총선 승리를 위해 한 위원장에게 힘을 실으려 그림을 만들었다는 취지다.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도 “한동훈 표 정치공작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른 야당 인사들은 이날 이준석ㆍ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사퇴와 연결된 일련의 과정이 “여당 수뇌 교체 드라마”라고 주장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 취임 이후 1년 8개월 만에 다섯 번째, 한 위원장의 입당 한 달도 못돼 (사퇴 요구가) 벌어졌다. 불안하고 기괴한 정권”이라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윤 대통령이 여당 대표를 수시로 쳐내고 있다. 정당 민주주의를 박살 내는 폭군 윤석열”이라고 비난했다.

22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모습. 연합뉴스

22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모습. 연합뉴스

이날 이 대표 피습 관련 현안질의를 위해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황운하 민주당 의원이 김 여사 디올백 사건 영상을 트는 일도 있었다. 황 의원은 “제가 당시 (김 여사가) 디올 가방을 수수한 동영상을 좀 상영해 드리려고 한다”며 회의장에서 영상을 재생했다. 그러면서 “국민 권익위원회가 이런 국민적 사건에 조사 착수를 안 하고 있다. 이 대표 테러 사건은 알 권리를 이야기하는데, 명품백 수수는 알 권리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김 여사에게 명품백을 건넨 최재영 목사도 이날 국회 기자회견장에 섰다. 그는 “(김 여사가) 인사권을 주무르는 통화를 거리낌 없이 하는 걸 보고 심각하다고 생각해, 다음 접견 때 증거 채집을 결심했다”며 자신의 ‘몰래카메라’ 녹화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