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스라엘서 하교시간 테러, 18명 사상...하마스 "억압 맞선 대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스라엘 보안 부대원들이 차량 돌진 테러가 발생한 텔아비브 북쪽 도시 라아나나의 버스정류장을 조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 보안 부대원들이 차량 돌진 테러가 발생한 텔아비브 북쪽 도시 라아나나의 버스정류장을 조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가자지구 전쟁 여파로 갈등이 번지고 있는 이스라엘에서 차량 돌진 테러가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남성 두 명은 수도 텔아비브 북쪽 도시 라아나나에서 각각 차량을 훔친 뒤 버스 정류장 옆 가로등 등으로 돌진했다. 이에 70대 여성 1명이 숨지고 어린이를 포함해 17명이 다쳤다.

이들은 학생들의 하교 시간인 오후 1시30분에 공격을 시작했다. 이스라엘 경찰은 “심각한 테러 공격”으로 간주하고 용의자들을 체포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용의자들은 각각 25세, 44세로 요르단강 서안지구 출신으로 조사됐다.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는 이 공격에 대해 “팔레스타인인을 겨냥한 억압과 침략에 맞선 응당한 대응”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용의자들을 “영웅”이라고 추켜세웠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 AFP=연합뉴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 AFP=연합뉴스

한편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자지구 북부에서 고강도 지상전이 끝났다”며 “곧 가자 남쪽에서도 고강도 단계가 끝날 것”이라고 했다. 가자 남부의 고강도 전투 종료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으나 100일을 넘긴 전쟁이 새 국면에 접어들지 주목 받고 있다.

갈란트 장관은 이날 “가자지구의 미래 정부는 가자에서 성장해야 하며, 가자지구는 팔레스타인인이 통치하게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는 물론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도 이스라엘에 적대적이라면서 전후 가자지구 통치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갈란트 장관은 다만 하마스에 억류 중인 약 130명의 이스라엘 인질의 생사와 관련해 “하마스는 지속적인 군사적 압력 없이는 인질 석방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하마스는 이날 이스라엘 인질 2명의 시신 모습이 담긴 영상을 새로 공개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납치된 인질들의 가족과 지지자들이 지난달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인질 석방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납치된 인질들의 가족과 지지자들이 지난달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인질 석방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