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충주 홍보맨' 언급한 尹 "재밌고 참신…정책 홍보도 혁신 필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이제 전진의 속도를 더욱 높여서 새해를 대한민국 재도약 전환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실에서 제3회 국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우리 정부는 지난 20개월 동안 대한민국호의 방향을 전환하기 위해 힘을 쏟아 일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모두 발언은 실시간 생중계됐다.

윤 대통령은 “연초부터 시작된 북한의 도발에 맞서 안보를 튼튼하게 지키고 일자리 외교를 확대하는 일도 중요하다”며 “모든 부처가 국민 앞에서 벽을 허물고 원팀이 돼 신속하게 과제들을 해결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건의된 사항들을 정책에 즉각 반영하고, 국민의 삶에 진정한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달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올해부터는 국민들께 직접 도움이 되는 새로운 정책이 많이 시행된다”며 “오늘부터 모바일 앱을 이용해 주택담보대출을 더 유리한 조건으로 쉽게 갈아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충TV처럼 못하나…尹 “정책 홍보도 혁신 필요” 

윤 대통령은 늘봄학교 확대와 수서-동탄 구간 GTX-A 개통, K-패스 도입을 언급하며 “하지만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국민들께서 몰라 혜택을 받지 못하면 그 정책은 없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어떤 정보를 어디로 어떻게 전해야 국민들께 확실히 전달될지, 철저하게 국민의 입장에서 고민해야 한다”며 “충주시 홍보를 맡은 젊은 주무관은 충TV라는 유튜브를 만들어 참신하고 재미있게 정책홍보를 해서 독자가 충주 인구의 두 배를 넘는다. 이런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충북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TV’를 운영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김선태 주무관이 지난 3일 오전 충주시청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북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TV’를 운영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김선태 주무관이 지난 3일 오전 충주시청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윤 대통령은 “좋은 정책을 만들고 발표하는 것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정책이 현장에서 잘 작동하고 국민들께서 변화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끝까지 책임지는 자세를 갖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10일 뒤 아시아에서 강원도에서 처음 개최되는 동계청소년올림픽과 관련해 “세계 각국에서 참가한 미래세대들은 이번 대회로 대한민국을 기억하게 된다”며 “좋은 추억만 많이 쌓고 돌아갈 수 있도록 숙박과 안전 등 제반 사항을 꼼꼼하게 챙기기 바란다. 조직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가 잘 협력해서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체부는 K-컬처가 청소년들의 축제를 더욱 빛낼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 써주기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