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소청과의사회, 이재명 고발 예정…"서울대병원 이송 업무방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는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는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한 의사단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일 흉기 습격을 받은 이 대표가 소방헬기로 부산대병원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것을 두고 "업무방해"라고 주장하면서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오는 8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에 이 대표와 측근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소청과의사회는 이 대표가 헬기로 서울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부산대병원과 서울대병원 등 양쪽 병원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부산에서 흉기 습격을 당한 직후 부산대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뒤 소방헬기를 통해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이후 부산과 광주, 서울 등 광역지자체 의사단체들은 '지역의료계를 무시한 처사'라며 잇달아 비판 성명을 냈다.

부산시의사회는 "지역의료계를 무시하고 의료전달체계를 짓밟아 버린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한다"고 밝혔고, 서울시의사회는 "헬기 특혜 이송이 지역의료계를 무시하고 의료전달체계를 짓밟아버린 민주당의 표리부동한 작태라고 지적한 부산시의사회에 십분 공감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