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외무장관 “내년 분쟁 위험지역은 아프간·대만·한반도”

중앙일보

입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타스=연합뉴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타스=연합뉴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한반도를 내년에 분쟁 위험 지역 중 하나로 꼽았다.

라브로프 장관은 28일(현지시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중동과 아프리카에 이어 내년에는 어느 지역 상황이 악화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아프가니스탄과 한반도”가 있다고 답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어 “미국은 중국의 거듭된 경고에도 대만의 분리주의 경향을 공개적으로 부추기고 있는데 이는 중국 고유한 이익에 반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서방 지배 집단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른 국가를 희생시키고 위기를 유발한다면서 미국의 이라크 침공,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확장, 팔레스타인-이스라엘 분쟁 악화 등을 그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서방이 지배력에 집착하는 상황에서 그 누구도 지정학적 음모에서 안전하지 않다”며 “조만간 서방 동맹국들은 다극화 세계의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며 그러면 모든 문제가 이익의 균형을 바탕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