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살면서 처음 봐요"…부산도 24년 만에 '화이트 크리스마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 내린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이 하얀 눈으로 덮여 있다. 뉴스1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 내린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이 하얀 눈으로 덮여 있다. 뉴스1

서울이 8년 만의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맞았다.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눈이 쌓인 데 이어 25일에도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다소 많은 눈이 내릴 것이라는 예보가 전해졌다.

정식 기상용어는 아니지만, 화이트 크리스마스는 통상 성탄절 당일에 적설량이 기록될 정도의 눈이 내릴 때를 말한다. 서울을 기준으로 1991년 이후 총 10번으로 확률상으로는 31% 정도다. 최근 10년 동안에는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딱 한 번이었다. 2015년 크리스마스에 서울에 0.2㎝의 눈이 쌓였다. 이번 크리스마스에 적설량이 기록되면 8년 만의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되는 셈이다.

30여년 간 화이트 크리스마스 확률 31%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관계자가 밤에 내린 눈을 치우고 있다. 뉴시스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관계자가 밤에 내린 눈을 치우고 있다. 뉴시스

25일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눈 소식이 있다. 기상청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24일 밤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내린 눈이 25일 아침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 남부 내륙과 충청 북부 내륙은 오후까지 눈이 이어지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특히, 24일 밤부터 25일 아침 사이에는 수도권과 충청 북부를 중심으로 다소 강한 눈이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 서울과 인천, 경기 남부 지역에는 24일 밤 기준으로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인천·경기 남부가 2~7㎝, 경기 남부는 10㎝ 이상이다. 충남 북부와 충북 중·북부에도 2~7㎝의 눈이 내려 쌓일 전망이다.

임보영 기상청 예보관은 “북쪽 한기의 지원을 받으면서 눈구름대가 강하게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급격히 짧아지고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교통과 보행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 24년 만에 눈 오는 크리스마스이브 

앞서 24일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서울 구로구는 4.3㎝의 눈이 내려 쌓였고 전북 부안(변산) 6.8㎝·경북 문경(동로) 1.8㎝ 등 남부 지방에도 전라권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렸다. 호남 대부분 지역에는 24일 오전 한때 대설주의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눈을 거의 볼 수 없는 부산에도 오랜만에 눈이 내렸다. 24일 부산시 구덕산 중턱에 있는 기상청 레이더 기지에서는 1.2㎝의 적설량이 측정됐다. 부산에서 크리스마스이브에 눈이 내린 건 1999년 이후 처음이다. 하늘에서 눈발이 날리거나 길 위에 눈이 쌓인 모습을 본 부산 시민들은 SNS에 인증 사진을 올리며 24년 만에 화이트 크리스마스이브를 만끽했다. 한 부산 시민은 “크리스마스이브에 눈 오는 건 살면서 처음 본다”며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 제주시 한라산 1100고지 휴게소에서 도민과 관광객들이 설경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뉴스1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 제주시 한라산 1100고지 휴게소에서 도민과 관광객들이 설경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뉴스1

덕유산과 내장산 등 전국의 국립공원은 대설주의보 해제와 함께 24일 탐방로를 정상 개방했다. 극심한 한파가 끝나고 추위가 점차 풀리면서 전국의 유명산에는 설경을 감상하려는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전국에 내린 눈은 낮이 되면서 대부분 그쳤고 오후 3시 현재 제주 산간 지역에만 대설 특보가 발효 중이다.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으로 하늘 탁해질 듯

초미세먼지 농도 '나쁨'을 보인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서 바라본 남산타워가 뿌옇게 보인다. 연합뉴스

초미세먼지 농도 '나쁨'을 보인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서 바라본 남산타워가 뿌옇게 보인다. 연합뉴스

25일 기온은 전날보다 더 올라 야외에서 크리스마스의 분위기를 즐기기에는 춥지 않은 날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경우 오전에는 영하 3도까지 기온이 떨어졌다가 한낮에는 영상 2도로 오르는 등 평년 수준의 기온 분포를 보일 전망이다.

하지만,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 등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올라 하늘이 탁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2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은 전날 잔류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축적되고,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서울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