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빨간불 남은 시간 알려주는 신호등, 서울 5곳에 시범 설치

중앙일보

입력

빨간불의 잔여 시간을 알려주는 신호등이 서울 시내에 시범 설치됐다.

서울시가 시청광장, 시의회 앞, 광화문 월대 앞 등 5곳에 적색 잔여시간을 알려주는 신호등을 시범설치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시청광장, 시의회 앞, 광화문 월대 앞 등 5곳에 적색 잔여시간을 알려주는 신호등을 시범설치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과 보행 편의 증진을 위해 '적색 잔여 시간 표시 신호등'을 시청 주변과 광화문 월대 앞 등 5곳에 시범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적색 잔여 시간 표시 신호등은 기존처럼 녹색 신호 횡단 잔여 시간뿐 아니라 적색 신호의 대기 잔여 시간까지도 알려주는 신호등이다.

다만 보행자가 신호가 바뀌기도 전에 미리 출발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적색 신호 종료 6초 이하가 되면 잔여 시간이 나타나지 않는다.

서울시는 적색 잔여 시간 표시 신호등 도입을 위해 다양한 신호주기와 교통환경 변화에도 적색 잔여 시간이 표시되도록 올해 하반기 교통신호제어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적색 잔여 시간 표시 신호등의 시민 만족도 등을 조사해 내년부터 서울 전역으로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도 시민을 위한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적색 잔여시간 표시 신호등 시범 설치로 횡단보도에서 신호가 바뀌기를 기다리는 보행자의 답답함을 해소하고 무단횡단도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20년 도로교통공단의 적색 잔여 시간 표시기 도입에 따른 효과 조사결과에 따르면 적색 잔여 시간 표시 신호등에 대한 보행자 만족도는 72%로 높았다. 적색 신호에 무단 횡단하는 사람도 약 46%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