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최재형 “한동훈, 정치력 보여준 것 많지 않아…‘검찰공화국’리스크 안고 가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유력하게 거론되는데 대해 “정치적인 면에서 어떨지, 국민에게 (한동훈)이 정치력이 있구나하는 면을 보여주신 것은 많지 않다”고 평가했다.

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또는 야당의 사법리스크나 범죄혐의 관련 논쟁을 하면서 야당을 꼼짝 못 하게 하는 모습을 보여주신 것은 맞다”면서도 이같이 평가했다.

최 의원은 한 장관이 비대위원장이 될 경우 ‘검찰공화국’이란 비판이 나올 수 있다는 데 대해선 “그런 리스크를 안고 들어가야 한다는 걸 고려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려면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 내년 총선까지 단기간에 그런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그것은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한 장관이 비대위원장이 되면 윤석열 대통령에게 직언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검사동일체 원칙에 익숙했던 분이 그렇게 할 수 있을까 하는 면이 있고, 검찰총장을 모시면서 그래도 할 말을 하는 검사는 한동훈이었다는 말도 있다”며 “기대는 해볼 수 있겠지만, 국민들이 보시기에 그럴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있고 야당도 그런 프레임을 걸 것”이라고 우려했다.

최 의원은 일부 언론에서 친윤(친윤석열)계 핵심 의원이 한동훈 대세론을 굳혀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김기현 당대표를 선출할 때 그런 분위기로 몰고 가서 결과가 좋지 않았다”며 “대세몰이로 끌고 가려는 모양을 보여주는 것은 썩 좋지 않다”고 했다.

이어 앞선 의원총회에서 비대위원장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진 것과 관련해 “당시 의견이 모이지 않았다”며 “비대위원장으로 어떤 분을 모실지 의견일치가 되지 않고 국민들이 보시기에 국민의힘을 새롭게 변화시킬 수 있는 분이 계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재옥 원내대표가 당대표 권한대행으로 당대표 역할을 하고 있는데 권한대행이 공관위를 출범하고 선대본부를 꾸린 후 비대위원장을 관리형으로 뽑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제시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