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전 환경미화원, 퇴근 후 뇌출혈…5명에 새 삶 선물하고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기기증으로 5명 살린 박세진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장기기증으로 5명 살린 박세진씨. 사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퇴근 후 집에서 식사를 준비하던 중 뇌출혈로 쓰러진 50대 여성이 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18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일 단국대학교 병원에서 박세진(59)씨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간장, 신장(좌·우)을 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렸다고 전했다.

박씨는 지난 10월 27일 근무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 식사를 준비하던 중 뇌출혈로 쓰러졌다. 박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에 빠졌다.

의료진의 적극적인 치료에도 회복 가능성이 없다는 얘기를 들은 박씨 가족들은 평소 기증 의사를 밝혀왔던 박씨의 뜻을 따라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충남 천안시에서 6남매 중 둘째로 태어난 박씨는 쾌활하고 주변 사람에게 늘 베푸는 따뜻한 마음을 가졌다. 어려운 시절을 이겨내며 자랐기에 형편이 어려운 이웃을 보면 도움을 아끼지 않았다.

박씨의 남편 김영도씨는 "아내가 한국전력에서 환경미화로 17년간 일을 하면서 어디 한번 놀러가지 못하고 일만 하고 살았던 것 같아 미안하다"며 "10년 전 치매에 걸린 장모님을 89세의 나이가 되도록 모시면서 힘들다는 말 한번 없이 언제나 한결같이 주변 사람을 돌보는 자상하고 착한 마음을 가진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만나서 고생만 한 것 같아 미안해. 내가 다음에는 더 좋은 세상에서 호강시켜 줄 테니 그때까지 하늘에서 잘 지내고 있어. 그동안 당신 만나서 고마웠고, 사랑해"라는 인사를 건넸다.

문인성 기증원 원장은 "올 한 해 숭고한 생명 나눔을 실천해주신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리며 주신 사랑과 생명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