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일요일 서울 -10도, 평창 -14도…전국 비온 뒤 한파특보 온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4~15일 비가 내리고, 주말부터는 맹추위가 찾아온다. 17일 서울의 최저 기온은 영하 10도를 밑돌 전망이다. 강원도 평창은 영하 14도, 부산도 영하 4도까지 떨어진다.

비가 그치며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큰 폭으로 떨어진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외투모자를 쓰고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비가 그치며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큰 폭으로 떨어진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외투모자를 쓰고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내륙에서 발달한 저기압과 이에 따라 형성된 동서로 긴 비구름대가 14~15일 중부지방을 지나면서 전국에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비는 14일 오전 제주와 남해안에서 시작돼 이날 오후 전국에 확대되겠다. 이후 15일 오후부터 서쪽부터 비가 그쳐 15일 밤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멎겠다.

이번 비구름은 수증기를 많이 머금고 있어 겨울비로는 강수량이 많겠다. 강원영동에는 14~15일 50~100㎜, 특히 강원영동북부에는 최대 120㎜ 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서해5도·강원영서·충청·경북북부·경북남부동해안·제주 예상 강수량은 30~80㎜(경기남동부·강원영서남부·충북북부·경북북부 최대 100㎜ 이상), 호남·대구·경북남부내륙·부산·울산·경남은 20~70㎜, 울릉도와 독도는 5~40㎜다.

기온이 낮은 강원산지는 비 대신 눈이 내릴 수 있겠다. 강원북부산지는 10~20㎝(최대 30㎝), 강원중부산지는 5~15㎝ 적설이 예상된다.

16일 낮부터 기온 뚝 떨어져… 한파특보 예상

전국에 비를 뿌린 저기압이 연해주 쪽까지 빠져나갔을 때 중국 쪽에서 대륙고기압이 확장해 우리나라를 가운데에 두고 '서고동저' 기압계가 형성되겠다. 대륙의 찬 바람이 우리나라를 향해 들어오는 겨울철 기압배치다.

16일 낮부터 기온이 떨어질 전망이다. 하강 폭이 전일 대비 10도 이상이라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령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은 한파주의보를 건너뛰고 한파경보가 바로 내려지기도 하겠다.

16~17일 아침 기온은 영하 13도에서 영상 8도 사이, 낮 기온은 영하 5도에서 영상 9도 사이로 예상된다. 이는 15일 기온 예상치(최저 영상 4~16도·최고 영상 5~19도)보다 크게 낮을 뿐 아니라 평년기온을 5도 이상 밑도는 수준이다.

최근 봄날씨같은 겨울 날씨가 이어졌던 터라 추위가 더 심하게 느껴질 수 있겠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추위를 부추기겠다.

대륙고기압 확장에 따라 북서풍이 불면서 서해상에 해기차(대기와 해수면의 온도 차) 때문에 눈구름대가 만들어져 제주와 호남을 중심으로 또 한차례 눈이 내리기도 하겠다.

16일은 영남을 제외한 전국에, 17일은 호남과 제주에, 18일과 20일에는 제주에 눈이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와 호남은 대설특보가 내려질 정도로 적설량이 많을 수 있겠다.

이번 추위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다음 주에도 기온이 평년기온을 밑도는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

16일부터 열흘간 기온 예상치는 아침 영하 16도에서 영상 8도 사이, 낮 영하 6도에서 영상 9도 사이로 평년기온(최저 영하 8도에서 영상 2도·최고 영상 3~10도)보다 한참 아래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