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삐뽀삐뽀 119' 하정훈도 국힘 간다…이수정 등 5명 합류 확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하정훈 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 탈북자 출신 박충권 현대제철 연구개발본부 책임연구원 등 1호 외부 영입 인재를 발표했다.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회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4차 회의를 열고 하성훈 원장·박충권 책임연구원·윤도현 자립준비청년 지원(SOL) 대표·구자룡 변호사·이수정 교수 등 5명을 총선 영입 인사로 의결했다.

이철규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장. 뉴스1

이철규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장. 뉴스1

세부 이력을 보면 먼저 하 원장은 1960년생으로 서울대 의학 학사 학위를 받은 뒤 현재 대한 소아청소년 개원의사회 부회장을 지내고 있다. 또한 100만부 이상 팔린 책인 ‘삐뽀삐뽀119소아과’의 저자이기도 하다.

이 위원장은 “부모와 아이가 모두 행복한 육아문화 정책에 앞장 선 분”이라며 “초저출산 위기 극복의 해법을 제시하고 올바른 육아 문화를 뿌리내리는 데 큰 역할을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박충권(1986년생) 현대제철 연구개발본부(자동차부품) 책임연구원은 탈북 과학기술인이다. 평양 국방종합대학을 졸업했으며, 2009년 탈북한 뒤 서울대에서 박사 학위를 얻었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에서 새 희망을 찾고 북한 체제 변화와 주민의 자유, 통일의 열망을 이루기 위해 2009년 탈북해 정착한 청년”이라며 “북한이탈주민의 새 롤 모델로 북한 인권 개선과 대한민국 통합 발전에 큰 역할 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도현 SOL(자립준비청년 지원) 대표도 영입한다. 2002년생인 윤 대표는 18년 간의 보육원 생활을 마친 뒤 그 경험을 도태로 자립준비청년들의 안정적인 자립을 돕기 위해 보호아동 및 자립준비청년과 후원자를 이어주는 단체를 운영하고 있다.

이 의원은 “보호 아동 및 자립준비청년과 후원자를 이어주는 단체를 운영하며 자립준비청년들의 멘토로서 활발히 활동 중인 선한 영향력 소유자”라며 “소외된 청년들이 당당한 대한민국의 일원이 되도록 이끄는 데 큰 역할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구 변호사는 1978년생으로 홍익대 법대를 나와 현재 학교법인 아리학원 이사와 법무법인 한별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을 법리적으로 분석하면서 각종 언론의 패널로 출연한 경력이 있다.

이 의원은 “정부가 추진하는 교육 개혁과 법률 분야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잘 해낼 것”이라며 “또한 공정과 상식에 기반한 합리적 시각으로 당내외 이슈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범죄심리학자로 유명한 이수정 경기대 교수는 1964년생으로 연세대 사회심리학과 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는 청소년보호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특히, 범죄 피해자 인권 개선과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불특정 다수에게 일어나는 범죄를 분석해 범죄심리에 대한 대중적 관심과 국민 이해도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이 의원은 “범죄로 피해받는 국민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피해자 보호에 큰 역할 해줄 것”이라며 “국민 안전과 관련된 이슈에 적극적인 만큼 피해자 인권 대안 제시에 큰 역할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인재영입위는 1차 영입 인재 발표를 시작으로 내년 1월 중순까지 총 40여 명가량의 인재를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약자와의 동행·미래에 대한 책임·질서 있는 변화 3가지 주제 안에서 매주 3~5명가량의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