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영양제 아냐?…캡슐에 든 '빨간 가루' 알고보니 10만명분 '야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양제 캡슐에 숨긴 야바(마약). 사진 수원지검

영양제 캡슐에 숨긴 야바(마약). 사진 수원지검

영양제 캡슐 등에 마약을 숨겨 국내로 밀반입하려던 외국인 마약사범들이 수사당국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서현욱)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향정)로 15명을 구속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중국 국적 A씨 등 2명은 지난 3월 말레이시아에서 국제우편을 통해 필로폰 502g을 들여오려 했으며, 태국 국적 B씨 등 2명은 지난 6월 태국에서 국제우편으로 야바 3900여정을 밀수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마약을 사탕 포장지나 영양제 통 캡슐, 비누, 단백질 파우더 봉투 등에 숨겨 들여오려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외에 미성년자에게 전자담배라고 속여 대마를 제공한 뒤 성범죄를 저지른 20대 2명과 중국 총책으로부터 받은 필로폰 1㎏을 유통한 5명도 검찰에 모두 구속 기소돼 최근 1심에서 징역 6∼8년을 각각 선고받았다. 이들은 모두 내국인이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필로폰 2㎏, 케타민 643g, 야바 4만8793정 등 마약 10만명 투약분(약 32억원 상당)을 압수해 국내 유통을 차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외국인들이 조직적으로 마약류를 밀수해 커뮤니티, SNS를 통해 유통하는 범행이 늘고 있다"며 "마약류 밀수 사범을 직접 수사해 마약류 범죄 확산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