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짝퉁 플랫폼’ 꼬리표 뗄까…알리 “100억 들여 가품 간별 시스템 마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 알리익스프레스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해외 직접구매(직구) 플랫폼인 알리익스프레스가 가품 근절을 위해 3년간 100억원을 투자한다. 고물가 속 초저가 상품을 내세워 국내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반복되는 가품 논란으로 ‘짝퉁 플랫폼’이란 꼬리표가 따라붙어서다.

6일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적 재산권과 소비자 권익 강화를 위해 ‘프로젝트 클린’을 시작한다”며 “구매 상품이 가품으로 의심될 경우 증빙서류 제출 없이 100% 환불하겠다”고 말했다.

먼저 알리익스프레스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판매명과 사진, 로고, 가격 등을 비교하고 가품을 판별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판매자 검증을 강화해 가품을 사전 예방하고, 고객 신고도 적극적으로 받을 계획이다. 가품을 판매하면 판매자 계정 폐쇄 등 강력한 페널티를 부과한다. 지난 두 달간 가품 의심 상품 97만7151개를 삭제하고, 1193개의 상점을 폐쇄했다. 아울러 ‘미스터리 쇼퍼’(위장 손님) 제도를 도입해 무작위 가품 검사를 진행하고, 한국 브랜드 보호 전담팀도 구성할 예정이다.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유명 브랜드 의류나 전자기기 등의 가품을 버젓이 판매한다는 논란이 끊이지 않자 공개적으로 대응책을 내놓은 것이다. 다만 업계에서는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해당 플랫폼을 이용하는 고객 대부분은 가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살 텐데 100% 환불 조치가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커머스 기업은 시스템 개선·강화를 위해 기본적으로 매년 수십억원씩을 쓰는데, 3년간 100억원 투자도 커 보이지는 않는다”고 꼬집었다.

2018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알리익스프레스는 저렴한 가격을 내세워 쿠팡 등 국내 이커머스 업체를 위협하고 있다. 지난 10월 국내 사용자 수는 613만 명으로, 최근 3년 새 4배로 늘었다. 한송이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마케팅 총괄은 “국내 이커머스 시장은 경쟁이 치열하고, 절대적인 왕좌가 없는 시장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소비자들이 5일 이내에 모든 상품을 받을 수 있도록 한국에 물류센터를 건립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11번가 인수설에 대해서는 “어떤 계획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