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식당서 쓰러진 70대…"물 먹이지 마세요" 생명 구한 손님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창원의 한 식당에서 70대 노인이 쓰러져 의식을 잃어갔다. 그러나 옆자리에서 식사하던 18년차 베테랑 간호사의 응급조치 덕분에 위기를 넘겼다.

5일 창원한마음병원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정오쯤 창원시 의창구 동읍의 한 식당에서 가족들과 식사 중이던 70대 남성 A씨가 쓰러졌다. 식사 도중 얼굴이 창백해지면서 호흡 곤란을 호소했다. 차츰 의식도 희미해져 갔다.

갑작스러운 사고에 가족들은 A씨에게 물을 먹이고 의식이 회복되기를 기대했다.

지난달 26일 창원시 의창구 동읍의 한 식당에서 쓰러진 70대 남성의 응급조치를 위해 김현지 간호사와 손님들이 쓰러진 남성을 식당 밖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 창원한마음병원. 뉴스1

지난달 26일 창원시 의창구 동읍의 한 식당에서 쓰러진 70대 남성의 응급조치를 위해 김현지 간호사와 손님들이 쓰러진 남성을 식당 밖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 창원한마음병원. 뉴스1

그때 옆자리에서 가족들과 식사 중이던 한 여성이 A씨 가족들의 행동을 제지했다. 창원한마음병원 신경외과 병동에서 근무하는 18년차 간호사 김현지씨(39)가 응급 상황을 지휘하기 시작했다.

김씨는 의식을 잃은 A씨에게 다가가 그의 상태를 살피고 맥박을 짚었다. 이어 곧바로 119에 신고한 후 주변 도움을 받아 식당 밖 평지로 A씨를 옮기고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김씨는 먼저 A씨가 심정지 상태는 아닌 것을 확인하고 흉부 압박 대신 그의 심장에 자극을 주면서 가슴 주위를 마사지했다. 흉부 압박은 더 강한 자극을 줄 수 있지만, 부상을 당할 위험도 크다.

약 5분여가 흐르자 A씨는 의식을 되찾았다. 그는 이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씨는 구급대원에게 A씨의 상태를 전달하고 이송을 지켜보고 제 자리로 돌아왔다. 창원 의창소방서 소속 구급대원은 “현장에서 심전도 확인했을 때, 심장 박동 수가 조금 낮은 거 말고 큰 이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A씨는 별다른 후유증 없이 건강하게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식당주인은 "사람이 잘못되는 것은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는데 간호사 분이 조치를 취하면서 쓰러진 손님의 의식이 돌아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 간호사는 "상황을 보자마자 당연하게 응급처치를 했다. 구토를 할까봐 고개를 좀 돌리고, 깨우기 위해 계속 자극했다"며 "앞으로도 언제든 시민을 위해 나서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