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尹대통령 6개 부처 개각…기재부 최상목, 국토부 박상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6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4일 대통령실은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최상목 전 경제수석비서관을 비롯해 6명의 신임 장관 후보자를 지명했다고 밝혔다.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는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원장을 지명했다.

기획재정부 최상목(왼쪽부터), 국가보훈부 강정애, 농식품부 송미령, 중소벤처기업부 오영주, 국토교통부 박상우, 해양수산부 강도형 장관 후보자가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의 인선 발표를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기획재정부 최상목(왼쪽부터), 국가보훈부 강정애, 농식품부 송미령, 중소벤처기업부 오영주, 국토교통부 박상우, 해양수산부 강도형 장관 후보자가 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의 인선 발표를 듣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는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오영주 외교부 제2차관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의 인선 배경에 대해 “후보자는 정통 경제관료로 대통령실의 경제금융비서관으로 일했고 기재부 1차관을 거치면서 거시·금융 등 경제 전반에 걸쳐 해박한 지식과 통찰력을 가진 경제정책 분야 최고 전문가”라며 “물가·고용 등 당면한 경제와 민생을 챙기면서 우리 경제의 근본적 체질 개선도 기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최 후보자는 “대내외 경제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후보자로 지명돼 임중도원(任重道遠·맡겨진 일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의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