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젊은 용산의 반전, 사망률 높았다…"당뇨병 치료율 가장 낮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만성질환 경고 이미지. 사진 셔터스톡

만성질환 경고 이미지. 사진 셔터스톡

서울 용산구가 전국에서 당뇨병 치료율이 가장 낮은 곳으로 조사됐다. 치료를 가장 잘 받는 곳 1위는 부산 강서구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4일 지역사회건강조사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3년(2020~2022년) 평균으로 측정한 전국 시‧군‧구의 당뇨병 진단 경험자 치료율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가 전국 258개 지자체 가운데 치료율(59.5%)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치료율이 낮은 곳은 대전 대덕구(66.4%)와 서울 동대문구(68.7%) 등이었다.

치료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부산 강서구(96.7%)였다. 이어 인천 남동구와 경북 성주군이 96.6%으로 같은 2위를 차지했고 경남 거창군(96.4%) 등이 뒤를 이었다. 치료율이 가장 낮은 용산구와 가장 높은 부산 강서구의 치료율 격차는 37.2%포인트에 달한다. 질병청 관계자는 “용산이나 대덕구 등은 젊은 층 비율이 높아 만성질환인 당뇨병 치료율이 낮다고 분석된다”며 “치료율이 높은 지역은 고연령층이 많이 사는 곳”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행정안전부 통계에 따르면 용산구는 20~40대 비율이 절반 가까이(46.7%) 이르는 비교적 ‘젊은 지역’이다.

당뇨병 진단 경험률 추이. 자료 질병관리청

당뇨병 진단 경험률 추이. 자료 질병관리청

치료율이 낮은 곳들은 당뇨병 사망률도 높은 경향이 확인됐다. 치료율이 낮은 10개 시·군·구 가운데 서울 동대문구(14.4명)나 충북 증평군(13.8명), 용산구(12.3명), 대전 서구(11.8명) 등 4곳은 당뇨병 사망률이 전국 평균(10만 명당 9.4명)보다 높았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해당 지역은 지역 주민 당뇨 관리에 더욱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난해 전체(시·군·구 중앙값) 치료율은 91.8%로, 당뇨병 진단 경험자 10명 가운데 9명은 당뇨병 치료를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청 관계자는 “대체로 높은 수준에서 치료율이 지속해서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치료율이 떨어진 광역 지자체는 17곳 중 4곳(대전·경기·전북·제주) 정도다.

‘지자체별 당뇨병 진단 경험률’ 현황에 따르면 30세 이상 국민의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2022년 9.1%로 조사됐다. 2013년 7.2%에서 소폭 늘었고 전년과 비교해선 0.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의사에게 당뇨병을 진단받은 30세 이상 사람의 분율을 뜻한다.

질병청은 “당뇨병의 유전적인 요인뿐 아니라 비만, 스트레스, 운동 부족, 음주, 흡연 등 환경적 요인이나 생활 습관 문제 때문에 경험률이 증가하고 있다”라며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는 점에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시군구별 당뇨병 치료율. 자료 질병관리청

시군구별 당뇨병 치료율. 자료 질병관리청

당뇨병은 한국인의 사망 원인 8위에 올라 있다. 조기 사망과 장애로 인한 질병 부담이 높은 질환으로 분류된다. 질병청은 “지역에서 이런 결과를 적극 활용해 주민의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질병관리청

사진 질병관리청

질병청은 ▶적정 체중 유지 ▶규칙적인 운동 ▶균형 잡힌 식사 ▶생활습관 개선 ▶정기적인 건강검진이라는 ‘당뇨병 예방·관리 5대 생활 수칙’을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